Los Angeles

55.0°

2019.03.19(Tue)

LG·삼성 '가성비 최고' 프리미엄 TV

[LA중앙일보] 발행 2019/03/15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03/14 20:58

컨수머리포트 선정

LG전자 올레드TV와 삼성전자 QLED TV가 소비자 조사업체 컨수머리포트(CR)가 선정한 '가성비 최고' 프리미엄급 TV에서 상위권을 휩쓴 것으로 나타났다.

컨수머리포트(CR)는 65인치 이상 TV 가운데 가격 대비 성능이 우수한 '필수득템 추천(can't-miss picks)' 제품 4개 모델을 발표했다.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모델은 LG전자의 65인치 올레드TV(OLED65B8PUA)로, 88점을 획득하며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아마존과 월마트 등에서 약 2600달러에 살 수 있어 다른 경쟁 브랜드의 모델에 비해서는 다소 비싼 가격대이지만 대부분 평가 항목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컨수머리포트는 "탁월한 초고화질(UHD) 화면에 우수한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명암 최적화 기술) 기능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놀라운 음질에 훌륭한 블랙 표현력, 사실상 무한대의 시야각을 자랑한다"며 "최고 성능의 올레드TV를 원한다면 이 모델이 가장 저렴하다"고 추천했다. 이어 삼성전자의 65인치 QLED TV(QN65Q65FN)가 평점 79점을 받으며, 추천 리스트에서 두 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LG 올레드TV의 절반 가격(1300달러)에 불과한 이 모델은 역시 화질, HDR 기능, 음질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으며, 특히 삼성 스마트TV 플랫폼과 빅스비 음성명령 기능도 지원해 편의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됐다.

컨수머리포트는 "비슷한 성능의 추천 제품 가운데서는 가장 저렴한 모델"이라면서 "아마존 등에서는 1100달러에도 살 수 있다"고 밝혔다. 올레드나 QLED급은 아니지만 LG전자의 65인치 LCD TV(65SK9000PUA)가 추천 순위 3위에 랭크됐다.

1200~1600달러의 가격대를 형성한 이 제품은 수퍼UHD급 화질에 우수한 HDR 기능, 넓은 시야각, 풍부한 사운드 등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으며, 평점은 삼성 QLED TV보다도 다소 높은 81점을 기록했다.

삼성과 LG 제품을 제외하고는 중국 TCL의 65인치 LCD TV(65R615)가 900달러라는 낮은 가격으로 추천 모델에 포함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