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6.26(Wed)

현대차 '3세대 플랫폼' 개발 완료…신형 쏘나타에 첫 적용

[LA중앙일보] 발행 2019/03/15 경제 6면 기사입력 2019/03/14 21:01

첫 적용 신형 쏘나타 디자인
자동차 매체서 잇단 호평

현대자동차 '3세대 플랫폼'을 만들어낸 플랫폼개발실 연구원들이 실제 플랫폼 위에 앉아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 왼쪽) 8세대 신형 쏘나타는 3세대 플랫폼을 첫 적용해 만들어 가볍고, 강하며, 낮으면서 긴 실루엣을 실현했다는 평가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3세대 플랫폼'을 만들어낸 플랫폼개발실 연구원들이 실제 플랫폼 위에 앉아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 왼쪽) 8세대 신형 쏘나타는 3세대 플랫폼을 첫 적용해 만들어 가볍고, 강하며, 낮으면서 긴 실루엣을 실현했다는 평가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차량의 기본 성능을 높일 수 있는 '3세대 플랫폼'의 개발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오는 21일 한국에서 출시되는 '신형 쏘나타'를 시작으로, 앞으로 나올 신차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플랫폼은 서스펜션(충경완화장치)과 파워트레인(동력전달장치)에서부터 중량 배분, 무게 중심 등 자동차의 핵심 요소를 결정하는 차체 구조물이다.

이번 3세대 플랫폼은 2세대 플랫폼의 장점을 진화시켜 안전성능, 연료소비효율, 동력성능, 주행성능, 디자인 혁신, 에어로다이내믹(공기저항 최소화) 등을 강화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3세대 플랫폼의 가장 큰 특징은 경량화와 충돌 안전도를 동시에 달성해 '가벼우면서도 강한 자동차'를 만들었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3세대 플랫폼은 평균 강도를 기존보다 10% 이상 높였고, 무게는 동급 평균 대비 55㎏ 이상 감량했다.

또한 다중골격 구조 엔진룸을 통해 충돌 시 차체가 흡수하는 에너지를 분산시켜 승객과 상대 차량에 전달되는 충격을 최소화했다. 이밖에 3세대 플랫폼은 주행과 관련된 세 가지 기술적인 개선을 통해 운전자와 자동차의 일체감을 높였고, 주행 안정성도 강화했다.

아울러 디자인과 실내공간 측면에서도 변화를 줬다. 차량 높이는 기존 대비 30㎜ 낮아졌고, 엔진룸과 승객실을 효율적으로 설계해 롱 휠베이스(긴 차체) 스타일을 구현했다.

앞서 현대차는 2008년 1세대 플랫폼을 YF쏘나타에, 2015년에는 2세대 플랫폼을 LF쏘나타 등에 적용했다.

현대차 아키텍처 담당 파예즈 라만 상무는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한 신형 쏘나타는 첨단 기능과 함께 자동차가 가져야 할 기본적 성능이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올라간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라고 말했다.

한편 신형 쏘나타 디자인에 대한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의 호평 이 잇따르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미국 유력 자동차 매체 모터트렌드는 최근 신형 쏘나타에 대해 "눈에 띄게 고급스러워 보인다"면서 "안팎으로 성숙한 디자인"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자동차 매체 카앤드라이버 역시 "디자인으로 다시 한번 거대한 도약을 이뤘다"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지붕 뒤쪽으로 뻗은 패스트백 스타일이 가장 눈에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블로그 잘롭닉(Jalopnick)은 "낮고 넓어진 데다 길어지기까지 해서 날렵한 느낌을 준다"고 적었다.

이밖에 미국의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블로그는 "인테리어가 굉장히 현대적이고 세련됐다"면서 "특히 독특한 4-스포크(손잡이 연결축) 스티어링 휠(조향 핸들) 디자인에 끌린다"고 언급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들 기사와 페이스북 링크 등에 1400건 이상의 댓글이 달렸고 긍정적 반응이 60~90%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