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06.26(Wed)

뉴질랜드 “이슬람사원 총격 테러로 49명 사망”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14 23:44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마스지드 알 누르 모스크에서 15일(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직후 무장경찰이 출동, 일반인의 주변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소재 이슬람 사원 2곳에서 15일(현지시간) 발생한 총격으로 49명이 숨지고 40여명이 부상했다고 뉴질랜드 보건당국이 밝혔다.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사건은 명백한 테러범의 공격이라고 묘사할 수밖에 없다”며 “치밀하게 계획된 범죄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우리가 테러범의 공격 대상이 된 것은 포용성과 자애·동정심을 대표하는 나라이고, 이런 가치를 필요로하는 난민을 수용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분명히 말하지만 이번 공격으로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후 크라이스트처치 헤글리공원 인근에 있는 마스지드 알 누르 이슬람 사원 내부와 교외의 린우드 마스지드 이슬람 사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나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신자들이 많이 모이는 기도시간에 발생했다.

현재까지 뉴질랜드 경찰 당국이 체포한 용의자는 총 4명으로, 3명은 남성이고 1명은 여성이다. 구체적인 용의자 신원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현재까지 한국인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외교부 본부 및 주뉴질랜드대사관은 사건인지 직후 비상대책반을 설치해 주재국 당국과 현지 한인회 등을 통해 한국인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공관이나 영사콜센터에 접수된 한국인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총격 테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