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19.03.19(Tue)

[속보] 경찰 ‘성관계 몰카’ 혐의 정준영 주거지 압수수색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15 02:09



이성과의 성관계 장면을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뉴스1]





가수 정준영(30)씨의 ‘성관계 몰카’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경찰이 정씨의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5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정씨와 클럽 ‘아레나’의 전 직원 김모씨의 자택에 대해 각각 수사관 3명을 파견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빅뱅 멤버 승리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도 이 대화방에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전날인 14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밤샘조사를 실시해 정씨와 김씨,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34)씨로부터 일명 ‘황금폰’을 포함한 총 6대의 휴대폰을 임의 제출받았다. 경찰은 이들이 또다른 휴대폰을 소지하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집행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