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9.0°

2019.05.23(Thu)

한인 다수 재학 신학대 '인종차별적 운영' 논란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3/21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9/03/20 19:08

이민자 학생 전담부서 폐쇄
한인 교직원 등 2명도 퇴출
소수계 학생모임 집단 반발

조지아주 디케이터에 있는 컬럼비아 신학대학원에서 유학생들이 학교 측의 '인종차별적 운영'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이 학교 유학생들의 모임인 CISA는 19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컬럼비아 신학대학원이 최근 국제학생처 등 관련 부처를 폐쇄하고, 존경받는 이민자 출신 교수들을 몰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학생들의 주장에 따르면 학교측은 한인 목회자 1명을 포함한 이민자 출신 교직원 2명을 비이민자 출신 교직원 1명으로 교체했다. 또 일부 이민자 출신 교수진도 비이민자로 교체된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은 "린 반 다이크 총장이 지난 1월 31일 이민자 학생들을 전담하는 부서인 국제학생처의 폐쇄결정을 내렸고, 그 일환으로 존경받는 이민자 교수들을 몰아내고 비이민자 교수로 대체하는 등 편향된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컬럼비아 신학대학원은 미국장로교(PCUSA) 계통 신학교로 한인 학생과 한국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학생 유치 활동을 펼쳐왔었다. 소수계 학생으로서는 한인 학생의 비중이 가장 크다.

CISA 회원 학생인 한가람씨는 "현재 한인 학생들은 컬럼비아 신학대학원에서 소수계 중 가장 많은 숫자를 차지한다. 그런 점에서 반 다이크 총장이 학내에서 수적으로 가장 많은 그룹을 대표하는 부서를 폐쇄하기로 한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학교 측은 "모든 결정은 총장을 신뢰하는 인터내셔널 학생들과 이민자 학생들을 위한 것"이라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CISA측은 전했다.

이같은 학생들의 주장에 대해 반 다이크 총장은 본지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컬럼비아 신학대학원은 인터내셔널 학생들과 커뮤니티 그리고 관계된 모든 부문에 대해 확고하게 헌신적으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 운영상의 결정은 실질적으로 유학생들을 더욱 지원하기 위한 결정이지 결코 축소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책임있는 인사와 예산 지원을 더욱 확대하는 결정에 대한 학생들의 반응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