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3(Thu)

"VVIP에게 눈 함몰될 정도로 맞은 여성…경찰 신고했지만"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21 06:55



[사진 KBS '오늘밤 김제동']





서울 강남 클럽에서 6개월 동안 잠입하며 실태를 목격한 주원규 작가가 "그곳에서는 마약·성매매가 흔한 일상이었다"며 "VVIP 고객이 여성의 눈이 함몰될 정도로 폭행한 적도 있었다. 경찰이 왔지만 클럽 관계자의 진술을 듣고 돌아가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주 작가는 20일 KBS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해 강남 클럽 취재 당시 목격담을 전했다. 주 작가는 강남 클럽을 취재해 『메이드 인 강남』이라는 소설을 펴냈다. 주 작가는 "클럽 안에는 의외로 화장실이 많다"며 "VVIP 남성이 여성에게 물뽕을 탄 술을 마시게 하고 화장실 안에서 성폭행을 시도하려고 했다. VVIP가 성폭행을 하려는데 정신을 차리게 된 여성이 저항을 하자 눈이 함몰될 정도로 강한 폭행을 했다"고 밝혔다.

VVIP의 신원에 대해선 "관계자에 의해서 '초고액 연봉자다, 미국 시민권자다'라는 말만 들었다"고 말했다.


주 작가는 "경찰이 신고를 받고 왔지만, 피해자 진술을 듣거나 CCTV 확인 작업을 하지 않고 문 앞에서 클럽 관계자들의 진술을 듣고 돌아가는 것을 목격했다"며 "그래서 너무 다급한 나머지 119 호출을 했더니 들어와서 (피해자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주 작가는 주류를 운반하는 설비기사나 속칭 '콜카'라고 불리는 성매매와 성매수 남성들을 운반하는 운전기사 일을 하면서 취재를 했다고 한다.

주 작가는 "'버닝썬 사건'으로 GHB라는 물뽕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데 필로폰·엑스타시·케타민 등이 언급되는 것을 목격했다"며 "그러나 어떻게 유통이 되고 조달되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주 작가는 운전기사 일을 하면서 우리가 알 수 있는 VVIP를 2명 정도 목격했다며 "그 안에서 벌어지는 일련의 흐름으로 추정하면 (범죄행위에 대한) 합리적 의심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놀라야 할 상황이 아니다, 우리가 숨기고 싶거나 들여다보고 싶지 않은 현실의 민낯"이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