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20.08.08(Sat)

온주 대학생 절반 이상 “성추행 겪었다”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3/22 07:23

주정부 “성범죄 대책 프로그램 예산 인상”

온타리오주 대학생 중 절반 이상이 성추행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다. 작년 3월 당시 온주 자유당정부는성범죄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대학 및 전문대생 16만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 결과 4년재 대학생과 전문대생의 각각 63%와 49.6%가 교내 성추행 피해 경험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관련, 보수당 정부는 교내 성범죄 퇴치 프로그램 예산을 3백만달러에서 6백만 달러로 늘려 예방 조치등을 강화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으로 온주 소재 모든 대학 및 전문대학들은 매년 성추행 피해 학생들에 대한 상세한 대응 및 후속 조치에 관한 보고서를 매년 정부에 제출해야 한다. 전문대학 협의회 관계자는 “ 교내 성범죄 퇴치에 노력하고 있다”며 “주 정부가 발표한 예산인상은 학교들과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강조했다.

반면 신민당은 보수당 정부의 조치에 대해 “성범죄 프로그램 예산 인상으로 문제의 본질은 해결되지 않는다”며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