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5.24(Fri)

[부동산 가이드] 오픈 하우스

이상규 / 뉴스타 부동산 발렌시아 명예 부회장
이상규 / 뉴스타 부동산 발렌시아 명예 부회장

[LA중앙일보] 발행 2019/04/04 부동산 7면 기사입력 2019/04/03 15:39

예년과 달리 올해는 비가 많이 왔다. 촉촉한 비는 캘리포니아의 벌거숭이 산을 온통 연한 초록색으로 물들이고 있다. 그래서 올봄은 들녘의 노란 난쟁이붓꽃 연한 새싹들 봄바람에 하늘거리는 꽃잎들을 많이 볼 거라 기대가 크다. 그동안 가물었던 남가주의 가뭄도 완전히 해갈되었다고 하니 기쁘다. 농부들의 마음과 손이 바빠질 것이다.

부동산 업계도 마음과 발걸음이 바쁘긴 매한가지다. 긴 겨울철 우기가 지나면 그동안 주택 판매를 미루던 주택 소유주들이 집을 내놓기 시작한다. 아니나 다를까 지난 주말 반짝 날씨가 좋아지자 여기저기 오픈 하우스 푯말이 즐비하다.

요즘 치솟는 렌트비를 내느니 오히려 작지만 내 집을 마련하겠다는 바이어들이 늘고 있다. 특히 이자율 상승이 주춤하자 바이어의 주택 구매는 올해도 러시를 이룰 것 같다. 앞으로 몇 달은 주말마다 오픈 하우스 간판들이 즐비한 풍경을 보게 될 것이다.

인터넷이 발달하지 않는 시대에는 오픈 하우스가 주택 매매의 가장 큰 도구 중의 하나고 지금은 한물간 마케팅 방법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시장을 잘 모르고 하는 말이다. 주택 쇼핑을 인터넷으로 시작하는 것은 맞지만 결국 오픈 하우스를 통해 매매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주말마다 여러 지역을 다니며 오픈 하우스를 하면서 느끼는 것은 주택 구매 희망자들이 학군과 안전에 대해 동네를 미리 탐방하면서 오픈 하우스를 찾는 바이어가 늘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거래된 바이어들이 대부분 오픈 하우스에 집을 보러 간 사람들이다.

특히 밀레니얼 세대는 스마트 폰으로 오픈 하우스 검색을 해 집을 본다. 그러므로 에이전트들은 지역에 대한 정보를 숙지하고 해당 주택에 대한 특징들을 미리 알아 오픈 하우스 방문자들의 질문에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런 똑똑한 주택 구매자들과 소통하고 그 필요를 채워주는 공간이 오픈 하우스다. 이런 빠른 소통 채널 덕분에 주택 구매 결정을 하는 평균 기간이 줄었다.

그럼 오픈 하우스는 언제 얼마나 하는 것이 좋을까? 보통 시장에 주택이 노출된 지 1주일 정도에 시작하는 것이 좋고 매주 오픈 하우스를 하는 것보다는 격주로 해서 리스팅 올린 지 한 달 안에 팔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만약 주택이 한 달 이내에 판매가 되지 않는다면 가격을 내리는 등 판매 조건을 변경하는 시점에 오픈 하우스를 하는 것이 좋다.

오픈 하우스에서 가장 중요한 전략은 잠재 고객을 유치하는 것이다. 많이 와서 보도록 해야 한다. 우선 흥행에 성공해야 한다. MLS와 부동산 포털 사이트 등 인터넷에 오픈 하우스 날짜를 공지하고 페이스북 같은 SNS에서도 올린다.

대체로 바이어들은 에스크로 후에 바로 이사 들어올 수 있는 좋은 컨디션의 집을 원한다. 오픈 하우스 전에 페인트와 곳곳의 찌든 때 등을 깨끗이 치우고 카펫 샴푸 등으로 새 단장할 것을 권한다. 집을 팔려고 오픈 하우스를 할 때 멋지게 단장을 한다면 좋은 바이어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문의: (818)439-8949

관련기사 뉴스타 부동산 가이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