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19.12.12(Thu)

비행 자동차 현실화…LA-라스베이거스 가능

문희철 기자
문희철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4/05 경제 6면 기사입력 2019/04/04 20:34

PAL-V 부사장 단독 인터뷰
최고 속도 시속 110마일
최대 300마일 비행
가격 45만달러부터

PAL-V는 비행모드로 최대 300마일 이상을 날아갈 수 있는 자동차다. [PAL-V 제공]

PAL-V는 비행모드로 최대 300마일 이상을 날아갈 수 있는 자동차다. [PAL-V 제공]

불과 2개월 후면 날아다니는 자동차가 유럽(EU) 일반 도로에 등장할 전망이다. 당장 45만 달러 정도를 지불하면 약 2년 후 일명 '플라잉카(flying car.비행자동차)'를 소유할 수 있다.

네덜란드 플라잉카 제조기업 'PAL-V'의 램코 버워드 부사장이 1일 본지와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국을 방문한 그는 플라잉카의 개발 과정.수준은 물론 상용화하는 플라잉카의 재원까지 공개했다.

플라잉카에 도전했던 다수의 제조사는 대부분 정체 상황이지만 PAL-V는 당장 네덜란드 주행.비행장에서 플라잉카를 시험운행 중이다. 이미 1인승 차량(파이어니어버전)은 검증을 마쳤고, 2인승 차량을 테스트하고 있다.

버워드 부사장은 "PAL-V가 도로주행에 필요한 모든 규제를 충족하면서 당장 6월 네덜란드 교통부로부터 인증 허가를 획득한다"며 "내년 여름으로 예정된 유럽항공안전기구(EASA) 비행 인증까지 받으면 유럽에서 자동차가 날아다니는데 필요한 걸림돌이 사실상 사라진다"고 설명했다.

복잡한 항공.도로 규제를 풀어낸 비결로 램코 부사장은 "다른 플라잉카 도전자와 달리, 우리는 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인증)에 모든 걸 맞췄다"고 비유했다. 신기술.신제품에 맞춰서 기존 법제도를 바꾸려고 하는 대신, 이미 존재하는 규정에 따라서 플라잉카를 개발했다는 뜻이다.

자동차와 비행기는 특성상 서로 상충하는 부분이 있다. 예컨대 자동차는 차체의 양쪽에 바퀴가 있어야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는데, 비행기는 몸체의 중심에 바퀴가 있어야 안정적으로 이.착륙이 가능하다. 비행기 기체 기반 플라잉카는 자동차처럼 4개의 바퀴를 선택했지만 착륙 안정성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다.

PAL-V는 '비행기+자동차' 대신 '헬리콥터+자동차'의 장점을 조합해 문제를 해결했다.

버워드 부사장은 "카버테크놀로지 덕분에 도로주행시 이착륙시 안정성은 물론 운전의 재미까지 잡았다"고 말했다.

램코 부사장이 밝힌 플라잉카의 시험 비행.주행 결과는 상용화한 차량과 비교해도 경쟁력이 충분하다. 자동차 모드에서는 배기량 1300㏄의 엔진 1개를 사용하는데 150마력에 최고속도 110마일 이내로 주행한다. 특히 항공유가 아닌 일반 주유소에서 판매하는 기름(가솔린)을 이용한다는 점이 상당한 장점이다. 1회 주유시 800마일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비행기 모드로 변환하려면 일단 차량을 멈춰야 한다. 몇 가지 버튼을 클릭하면 차체 뒤편에서 프로펠러가 나오고, 지붕에 접혀있던 로터(roter.헬기의 날개)가 펴진다. 이 과정이 "불과 3분밖에 안 걸린다"고 그는 설명했다.

자이로콥터(Gyrocopter.헬리콥터와 유사한 프로펠러기)라서 비행기처럼 긴 활주로도 필요 없다. 50야드(착륙용)~140야드(이륙용) 주행로만 있으면 이.착륙한다. 2개의 엔진을 모두 사용하는 비행기모드의 최고속도는 자동차모드와 동일하다. 차체에 탄소섬유 등 가벼운 소재를 대거 적용한 PAL-V의 공차중량(1460파운드)은 똑같은 2인승 차량인 BMW의 미니 로드스터(2560파운드)의 절반 수준. 덕분에 최대 300마일을 날아갈 수 있다. 재원 상으로는 내연기관 자동차 수준의 성능을 갖추면서 서울과 부산 정도, LA에서 라스베가스까지는 날아서 갈 수 있다는 뜻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