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26(Wed)

아이돌 출신 디바와 발라드 왕자가 만난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04/08  26면 기사입력 2019/04/10 09:58

4월20일 판타지 스프링스
티켓은 중앙일보 '핫 딜'

발라드계의 왕자로 불리는 케이윌과 케이팝 아이돌 출신 디바 소유의 조인트 콘서트 '리턴 오브 레전드'가 4월 20일(토) 오후 7시 판타지 스프링스 리조트 호텔에서 열린다. 이날 공연에는 케이윌의 감성 가득한 목소리를 직접 들어볼 수 있다. 미주 한인들의 귀에도 익숙한 케이 윌의 히트 노래 수십 곡이 공연된다. 또 디바 소유의 허스키한 목소리와 함께 실제 듣고 싶었던 드라마 OST도 불려진다. 물론 두 뮤지션의 듀엣 곡도 들을 수 있다.

케이윌은 원래 음원이나 음반 출시 전에 가수에게 가이드 곡을 불러주는 일을 전문으로 했던 실력파 가수다. SM엔터테인먼트 등의 회사에서 노래를 가르치는 역할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5년 KBS2 TV 드라마 '이 죽일 놈의 사랑' OST '꿈'을 통해서 가수 데뷔했다. 2007년 '왼쪽 가슴'을 타이틀 곡으로 첫 정규 앨범을 발표했다.

2009년 정규 2집 '그립고 그립고 그립다'도 큰 사랑을 받으며 대형 뮤지션으로 떠올랐다. 케이윌은 음반 활동만이 아니라 수많은 드라마의 OST와 피쳐링 등 활발한 음악활동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2011년 '가슴이 뛴다'의 동명의 타이틀곡 '가슴이 뛴다'로 음악성을 재확인한 케이윌은 2012년 완전한 뮤지션으로 자리잡았다. '니가 필요해'로 처음으로 1위에 올랐다. 이후 전국투어 콘서트에 돌입하며 전국구 스타로 발돋움했다.

'이러지마 제발'과 '오늘부터 1일'도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케이윌 특유의 감수성의 쏟아내며 발라드 왕자의 자리를 더욱 굳건히 했다.

소유는 2010년 4인조 걸그룹 씨스타로 데뷔했으며 씨스타의 리드보컬이었다. 한국 걸그룹계에서 무시할 수 없는 족적을 남긴 그룹의 메인보컬이었던 만큼 노래실력은 물론 퍼포먼스까지 완벽하다고 평가 받고 있다.

2012년 긱스와 '오피셜리 미싱 유, 투'를, 2013년에는 매드클라운과 X프로젝트 싱글 '착해 빠졌어'를 발매해 1위에 올랐다. 2014년에는 소유가 폭발했다. 정기고와 함께 두 번째 X프로젝트 싱글 '썸'을 발매해 8대 음원 차트 1위를 올 킬하고 뮤직뱅크'에서 통산 5주 1위를 했다.

2014년 9월에는 어반자카파와 두번째 썸격인 '틈'을 발매하여 다시 한번 음원 차트 1위를 휩쓸었다. 2015년에는 10cm의 권정열과 '어깨'로 음원차트에서 1위에 올랐다. 2016년 '운빨 로맨스'OST '내게 말해줘'를 발매했고, 8월에는 유승우와 함께 '구르미 그린 달빛' OST '오늘 밤도 잠은 다 잤나봐요'라는 곡으로 각종 음원차트를 휩쓸고 OST부문 1위를 지키며 보컬 디바로서의 위치를 굳건히 했다.

티켓은 중앙일보 온라인 사이트 핫 딜에서 구매할 수 있다. 티켓은 200달러부터 60달러 사이다.

따로 박스 ------------------

공연 및 티켓 안내

▶공연

일시: 2019년 4월 20일 (토) 7:00pm

장소: 환타지 스프링스 리조트 카지노

84245 Indio Springs Drive, Indio, CA 92203



▶티켓

- 2월 25일부터 구매자 본인이 반드시 직접 픽업

-좌석: 티켓 구매 순서대로 지정.

-티켓 픽업: 중앙티켓센터 LA코리아타운 갤러리아 2층 분수대 앞

-전화: 213-784-4628

-위치: 3250 W. Olympic Blvd 2Floor, LA, CA90006

-시간: 월~목 오전 10시~오후 7시, 금 오전 11시~오후7시(점심시간 1~2시, 토,일, 공휴일 휴무)

*공연티켓은 LA에서만 픽업



▶콘서트 당일 티켓 픽업

-윌 콜: 4월 20일(토) 공연장 입구 안쪽에 위치한 핫딜 'WILL CALL' 티켓센터에서 ID나 이메일 영수증을 티켓과 교환.

-윌콜 시간: 6pm-7pm 최소 30분 전에는 픽업해서 입장 권장.

*온라인 결제 후 환불, 취소, 교환 불가하니 주의해야 함



▶핫딜: http://hotdeal.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