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26(Wed)

3층서 투신한 50대, 경찰 2명이 맨손으로 받아내 살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15 01:44



제주시 삼도1동의 한 모텔에서 투신한 50대 남성이 경찰의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 [뉴스1]





제주의 한 모텔에서 50대 남성이 자신의 신변을 비관해 투신했으나 경찰관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

15일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4분쯤 김모씨(54)가 제주시 삼도1동의 한 모텔 3층 창문 난간에서 몸을 던졌다.

당시 김씨가 강제 입원 중이던 병원을 탈출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동부서 중앙지구대 소속 김대훈(49)·박운용(55) 경위는 건물 아래로 추락하는 김씨를 맨손으로 받아냈다.

이로 인해 김씨는 골반·다리·갈비뼈 골절 등 중상을 입었지만, 추락 시 머리 부분을 보호해준 경찰 덕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 오후 9시 35분쯤 김씨로부터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모텔에 있던 김씨를 중앙지구대에 데려와 제주대병원 제주광역정신건강센터 관계자와 함께 상담을 진행했다.

상담 후 '자살 고위험군'으로 판정을 받은 김씨는 제주대병원에 인계돼 강제입원 조치됐다.

그러나 김씨는 병원을 탈출해 다음날인 이날 오전 1시께 다시 모텔로 들어가 방문을 걸어 잠근 뒤 투신을 시도했다.

경찰은 모텔 앞에서 대기하던 중 창문 난간에서 매달린 김씨를 발견하고 구조했다.

한편 김씨를 맨손으로 받아낸 김 경위와 박 경위도 다쳐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