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04.20(Sat)

파리 소방당국 “진화에 시간 더 필요…주요 구조물은 보존”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15 15:19



불길에 휩싸인 노트르담대성당 [AP=연합뉴스]






화재가 발생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앞쪽 첨탑 등 주요 구조물은 다행히 불길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은 취재진에게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며 “(전면부의)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밝혔다.

갈레 청장은 “현 단계에서 주요 목표는 성당 내부의 온도를 낮추는 일”이라며 “최종 진화까지는 몇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로랑뉘네 내무부 차관도 “불길의 강도가 누그러졌다”며 “(추가 붕괴의 위험이 있어) 아직은 매우 조심해야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안했던 공중 살수는 건물 구조에 심각한 위험을 끼칠 수 있어서 사용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는 오후 6시 50분 시작됐다. 이번 화재로 파리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에서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았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발생 시점에서 5시간이 지난 현재, 첨탑 일부와 지붕이 붕괴했고 아직까지 불길도 잡히지 않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