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1(Tue)

경찰 "박유천, 4~5차례 마약 투약 혐의..거래 정황 담긴 CCTV 확보"[종합](뉴스데스크)

[OSEN] 기사입력 2019/04/17 04:15

[OSEN=수원, 민경훈 기자]가수이자 배우 박유천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포토라인에 서서 짧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rumi@osen.co.kr

[OSEN=선미경 기자] ‘뉴스데스크’ 경찰이 박유천의 마약 의혹에 대해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박유천의 마약조사와 관련해 경찰이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라고 보도했다. 박유천은 이날 오전 10시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출석해 경찰조사를 받았다. 박유천은 “있는 그대로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라고 밝혔다. 

‘뉴스데스크’ 측은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박유천은 경찰조사를 앞두고 몸에 있던 체모를 대부분 제거했다. (박유천의 제모 사실은)어제 경찰이 반응 검사를 하기 위해 신체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모발에 남은 마약 성분은 잦은 염색을 통해 사라지기 때문에 체모를 채취해 성분을 분석한다. 경찰은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제모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평소 콘서트 일정에 맞춰 제모를 한다는 취지로 해명했다”라고 보도했다. 

또 ‘뉴스데스크’는 “경찰이 혐의를 포착한 박유천의 마약 투약은 모두 4~5차례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유천이 올해 초 헤어진 연인이라던 황 씨와 수시로 만나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혐의다. 경찰은 박 씨와 황 씨가 투약 장소로 지목된 경기도 하남시 자택과 황 씨의 한남도 자택을 함께 드나드는 CCTV 영상도 확보했다”라고 덧붙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유천은 지금까지 마약 의혹에 대해서 부인하고 있는 상황. 

9시간 동안 조사받은 박유천은 마약 관련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박유천을 다시 소환해 황하나 씨와 대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특히 ‘뉴스데스크’ 측은 경찰이 박유천의 마약 의혹에 대해 결정적인 증거를 확보했다고 추가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뉴스데스크는 “경찰은 올해 초 박유천이 황하나와 마약을 투약하기 전 직접 마약을 구매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  박유천이 은밀하게 마약을 거래하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 구입에 나섰다. 정확한 구입 횟수와 경로를 집중 추긍했다”라고 보도했다. 

‘던지기 수법’은 마약 구매자가 돈을 입금하면 판매자가 제3의 장소에 마약을 감춰놓고 직접 가져가다록 해 서로 만날 필요 없이 비밀리에 거래하는 방식이다. 마약 구매자와 판매자의 신원을 확인하기 어렵는 점을 노려 경찰의 수사망을 피하는 것이다. 로버트 할리 역시 이 수법으로 필로폰을 거래했다 덜미가 잡혔다. 

‘뉴스데스크’는 “경찰은 황하나의 진술을 토대로 그동안 박유천이 마약을 거래한 현장 증거를 수집해왔다. 결정적인 증거로 박유천이 잡힌 CCTV 영상을 확보했다. 박유천이 마약 판매자에게 돈을 입금하는 모습, 마약이 감춰져 있던 현장에 나타나 가져가는 모습 등 핵심 증거 영상을 상당수 확보했다. 경찰은 또 마약 투약과 거래 당일 통화 내역도 이미 입수해 분석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추가로 보도했다. 

경찰이 CCTV와 통화내역 등 물적 증거들을 확보했다고 밝힌 가운데, 박유천의 주장을 뒤집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선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