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0.17(Thu)

금호환경, '캐나다 음식물쓰레기 맡겨주세요!'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18 15:17

지난 15일 스위프트 매니지먼트 본사에서 한국의 금호환경 이영희 회장(우)과 스위프트 커넥트의 산두 대표가 음식물 쓰레기 처리 기계 캐나다 진출과 관련 기술 인력 등을 캐나다로 송출하는 업무에 대한 양해각서에 서명을 했다.

미생물로 무취·찌꺼기 처리
테스트 기계 캐나다 설치운영
500명 캐나다에 인력송출도



한국을 대표하는 산업 중의 하나인 자동차 관련 기업이, 이번에는 미래 유망 산업으로 떠오르는 환경산업으로 사업다각화를 하며, 캐나다의 폐수와 음식물 쓰레기 처리 요구에도 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의 자동차부품 전문기업인 (주)금호와 (주)금호정밀(www.ukumho.co.kr)의 관계사인 금호환경(Kumho Environment Co., Ltd)의 이영희 회장은 KOTRA밴쿠버무역관의 소개로 지난 15일 오전 11시에 SWIFT CONNECT와 양해각서(MOU) 체결행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MOU 체결의 증인으로 정병원 주밴쿠버총영사와 정형식무역관장이 동석했다. 스위프트 매니지먼트의 창업자인 구짓트 산두(Gurjit Sandhu) 대표 등 3명의 이사 등이 자리했다.



자동차 엔진에 들어가는 메뉴폴더라는 제품을 미국 자동차 회사에 전량 수출하는 등 한국에서 자동차 부품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힌 이 회장은 "환경 관련 사업을 시작한 이유는 15년 전 자동차 엔진이 없어지고 전기자동차가 나온다고 해, 대체 아이템으로 환경 사업에 손을 댔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환경 관련 장비)2년 전에 성공을 해, 한국에 상당히 성공을 거두고 있다"며, "음식물 쓰레기, 정화시설 슬러시, 축분도 처리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다른 음식물 쓰레기 처리 방식과의 차별점으로 미생물 방식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핵심 기술인 쓰레기 처리 미생물은 캐나다 현지에 와서 직접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캐나다는 최근 음식물 분리수거를 시작했으며, 현재 가동중인 시설들은 냄새 문제에서 슬러지 등 잔유물 처리에 많은 민원이 제기되는 등 불완전하다. 이 회장은 바로 미생물로 냄새도 안 나고, 음식물 쓰레기 처리 잔유물은 비료로, 그리고 폐수 처리 후 남은 슬러지는 도로 포장용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밝혔다.



산두(Gurjit Sandhu) 대표는 "2011년 창업한 이후 매년 캐나다 전역에 5000명 이상을 캐나다 전역에 취업시켜왔다"며, "이번에 금호환경을 통해 새로운 전문산업 인력을 기업과 연결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번 양해각서에는 스위프트 커넥트와 금호환경이 폐기물 사업과 인력송출 사업을 원할하게 추진한다는 목적을 갖고 있다. 우선 금호환경은 폐기물 관리 설비에 대한 독점 판매권을 스위프트에게 부여하고, 스위프트는 설비 판매와 고객 확보를 위한 홍보활동을 지원한다. 이와 동시에 양사 합의 하에 기술인력과 운영인력을 파견하게 된다. 향후 합의 하에 조립공장을 설립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또 인력송출 관련해서는 금호환경이 기술인력을 발굴하여, 매년 관련 기술과 다른 전문직 인력 등 500명 이상을 캐나다에 보내는 일을 담당하게 된다.



양해각서 안에는 양 사가 향후 조인트벤처 회사를 설립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향후 실질적인 사업 진행과 관련해, 산두 대표는 금호환경의 기계가 들어오면 회사 옆에 설치해 테스트 가동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기계를 두 종류를 가져와 설치하겠다"며, "음식물 처리하는 기계 하나, 다른 하나는 폐수를 정화하는 시설을 테스트 하겠다"고 말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