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2.0°

2019.06.19(Wed)

美하원 법사위, 편집 안 된 특검보고서 전체 제출 요구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4/19 07:08

법무부에 "내달 1일까지 보고서와 증거 제출하라" 소환장 발부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의혹에 대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수사 보고서 편집본이 공개된 가운데 미 하원은 19일(현지시간) 전체 보고서를 입수하기 위해 소환장을 발부했다.

AP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제럴드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은 편집되지 않은 특검보고서 전체와 이에 관련된 기초 자료들을 입수하기 위한 소환장을 발부, 법무부에 해당 자료를 내달 1일까지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앞서 특검은 지난달 22일 수사를 끝내고 보고서를 윌리엄 바 법무장관에게 제출했고 바 장관은 이를 간추린 4쪽 '요약본'을 의회에 공개했다. 그러나 전체본 공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져 바 장관은 18일 일부 내용을 검게 가린 '편집본'을 제출했다.

바 장관은 대배심 정보, 진행 중인 수사·기소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내용 등 민감하거나 불필요한 정보만 공개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편집본 발표 이후 민주당 측은 편집되지 않은 완전한 내용을 공개하라고 공세에 나섰다.

바 장관이 전날 편집본 제출에 앞서 기자회견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수사를 방해했다는 사법방해 의혹 증거를 특검이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지만, 민주당 측은 특검보고서에 충격적인 증거들이 제시됐다면서 바 장관의 발표를 믿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내들러 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발표해 편집된 내용과 관련, "중대한 것처럼 보인다"며 "우리 위원회는 보고서의 전체 버전과 기초 증거들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자료 제출 기한인 다음 달 1일은 바 장관이 상원 청문회에 출석하는 날이며 이튿날인 2일에는 바 장관이 하원 법사위에 출석해 증언할 예정이다.

만약 법무부가 의회 요청에 응하지 않을 경우 하원은 법정 다툼에 나설 수도 있다고 AP는 전했다.

z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관련기사 공개된 뮬러 특검 보고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