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5.22(Wed)

워런 의원, 의회에 트럼프 탄핵 절차 개시 촉구

[LA중앙일보] 발행 2019/04/20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9/04/19 20:11

"보고서 내용, 법무장관 면죄부와 너무 달라"
공화당 롬니도 "구역질 난다" 트럼프 비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1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의회의 탄핵 절차 개시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날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유세를 하고 있는 워런 의원. [AP]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1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의회의 탄핵 절차 개시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날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유세를 하고 있는 워런 의원. [AP]

18일 특검 보고서 공개 후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마라라고 별장으로 떠나는 트럼프 대통령. [AP]

18일 특검 보고서 공개 후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마라라고 별장으로 떠나는 트럼프 대통령. [AP]

18일 로버트 뮬러 특검의 수사 보고서가 공개되면서 민주당 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론이 다시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대선주자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하원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를 개시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abc뉴스는 19일 워런 상원의원이 이날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의 계속된 사법방해 시도가 지시 이행을 거부한 주변 참모들로 인해 실패했으나 이는 미국에 엄청난 해악을 끼쳤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더는 그리고 미래의 대통령이 이런 식으로 권력을 남용하지 못하도록 탄핵 절차를 개시할 것을 제안했다.

워런 의원은 "뮬러 보고서는 적대적인 외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를 돕기 위해 우리의 2016년 선거를 공격했고, 트럼프는 이 같은 도움을 기꺼이 받아들였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실들을 제시하고 있다"며 "트럼프는 당선되자 그러한 공격에 대한 수사를 방해했다"고 말했다.

전날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즈 하원의원(뉴욕)도 "의회가 대통령 사법방해 조사를 수행할 권한이 있다"는 보고서 내용을 인용해 트럼프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는 결의에 서명해 탄핵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라시다 탈리브 의원의 탄핵 결의안에 서명하겠다"고 덧붙였다.

뮬러 특검은 보고서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에 대한 판단을 미뤘지만 "우리는 헌법 2조에 의해 대통령이 권력을 이용해 사법 방해를 했는지 여부에 대해 의회가 조사할 권한이 있다고 결론내렸다"고 적시해 의회에 공을 넘겼다.

주요 언론들도 이날 뮬러 특검 보고서는 러시아와의 유착이나 사법방해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의 주장과 크게 상반된다고 지적하면서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차례에 걸쳐 연방법을 위반한 실체적 증거들이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제 향후 상황은 의회에 달려 있다고 논평했다.

뉴욕타임스는 대통령과 보좌관이 서로를 경멸하며 거짓말을 하고 조사에 간여하려던 대통령의 노력은 지시의 이행을 거부한 주변 인물들에 의해 실패했으나 결과적으로 이들 때문에 대통령은 살아남았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이제 향후 상황은 행정부를 견제하고 대통령의 책임을 물을 권한을 가진 의회가 어떤 조치를 취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의회가 견제와 균형이라는 헌법정신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에 사법방해 책임을 물을지 관심을 표명했다.

한편, 2012년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미트 롬니 상원의원도 이날 트위터에 "대통령을 포함해 나라의 최고위직에 있는 인사들의 부정직 정도와 그것의 만연함에 구역질이 난다"고 비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