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5.25(Sat)

'세젤예' 김해숙, 손녀 정다빈 끌어안고 폭풍 오열..사위 동공지진

[OSEN] 기사입력 2019/04/19 21:33

[OSEN=지민경 기자] 김해숙이 사위 이원재 앞에서 눈물샘을 제대로 터트린다.

오늘(20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이하 ‘세젤예’) 17, 18회에서는 김해숙(박선자 역)이 사위 이원재(정진수 역)의 동공지진을 부를 만큼 폭풍 오열하게 된 사연이 밝혀진다고 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초집중 시키고 있다. 

앞서 박선자(김해숙 분)는 딸 강미선(유선 분)의 집을 매일 방문하며 자신의 손녀딸을 돌봐주는 헌신적인 가족애(愛)를 보여줬다. 또한 철없는 사위 정진수(이원재 분)와 다정한 장서(丈壻)관계를 유지하면서도 기상천외한 해프닝들로 인해 갈등을 겪는 등 하루도 조용할 날 없는 이들의 이야기가 안방극장의 눈물과 웃음을 쏙 빼왔던 것. 

하지만 이런 가운데 손녀딸을 품에 안고 폭풍 오열하는 김해숙의 짠한 모습이 포착, 그녀의 예상치 못한 눈물은 급기야 옆에 있던 정진수마저 잔뜩 얼어붙게 만들었다고. 이에 이들 사이에 벌어진 짠내 폭발 에피소드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폭주하고 있다. 

과연 박선자가 사위 앞에서 눈물을 쏟게 된 기상천외한 사연은 무엇일지 오늘(20일) 방송될 17, 18회를 벌써부터 기다리게 만들고 있다.  

장모 김해숙의 눈물겨운(?) 에피소드는 오늘(20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공개된다. /mk3244@osen.co.kr

[사진]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지민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