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3(Thu)

'3골폭발' 전북, 상주 3-0 완파하며 3연승-선두... 상주 5G 무승

[OSEN] 기사입력 2019/04/20 01:52

[사진] 연맹 제공.

[OSEN=상주, 우충원 기자] 전북이 '닥공(닥치고 공격)'을 선보이며 상주에 완승을 챙겼다. 

전북 현대는 20일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19 8라운드 상주 상무와 원정경기서 폭발적인 공격을 선보이며 3-0의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K리그 1 3연승과 함께 5승 2무 1패 승점 17점으로 선두에 올랐다. 반면 상주는 5경기서 2무 3패의 부진에 빠졌다. 

상주는 4-1-3-2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신창무와 박용지를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했고 윤빛가람과 안진범이 측면에서 힘을 보탰다. 그리고 이규성은 2선 공격수 역할을 맡았고 한석종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포백 수비진은 김민우-김영빈-권완규-이태희가 나섰고 골키퍼는 윤보상이었다. 

전북은 이동국을 최전방 공격수로 앞세운 4-1-4-1 전술로 상주에 맞섰다. 로페즈-손준호-임선영-한교원이 2선 공격수로 출전했고 신형민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수-홍정호-김민혁-명준재가 나섰고 골키퍼는 송범근이었다. 

치열한 경기를 펼치던 중 전북은 전반 23분 한교원이 상주 엔드라인까지 돌파 후 뒤뢰 연결한 볼을 이동국이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맞췄다. 예열에 성공한 전북은 임선영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25분 임선영은 상대진영 아크 정면에서 감각적인 왼발슈팅으로 득점, 전북이 1-0으로 앞섰다. 

상주의 반격을 잘 막아낸 전북은 전반 40분 이동국이 추가골을 기록했다. 왼쪽 후방에서 로페즈가 문전으로 길게 올린 크로스를 이동국이 헤더슈팅으로 득점, 전북은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서도 압박을 이어가던 전북은 3번째 골을 기록했다. 후반 14분 문전 혼전 중 손준호가 짧게 내준 볼을 로페즈가 골대 정면에서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 전북은 3-0으로 달아났다. 

상주는 후반 20분 교체로 경기에 나선 송시우가 전북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이 내려지며 골로 인정받지 못했다.

후반 28분 전북은 이동국 대신 김신욱을 투입하며 변함없는 공격을 이어갔다. 전북은 후반 32분 손준호가 경고누적으로 퇴장, 한 명이 적은 상태에서 경기를 이어갔다. 

상주는 후반 추가 시간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지만 VAR 판독 결과 무효로 정정됐다. 결국 전북은 한 명이 적은 상태에서도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 10bird@osen.co.kr

우충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