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5.20(Mon)

NYT '보잉 737맥스 이어 드림라이너도 안전문제 가능성'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4/21 10:17

"품질보다 생산속도 중시 탓"…보잉 "드림라이너 품질 최고" 반박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의 주력 기종인 '787 드림라이너' 생산 과정에서 안전상 문제가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두 차례 추락 참사를 일으킨 '737 맥스'(Max)에 이어 787 드림라이너도 기체 결함의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보잉의 전·현직 직원 인터뷰, 수백건의 회사 이메일과 문서, 당국 기록 등을 검토한 결과, 이런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근본적으로는 품질보다는 생산속도를 우선시하는 보잉의 문화가 자리 잡고 있다면서,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노스찰스턴 공장의 부실한 감독 탓에 787 드림라이너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지적했다.

가령, 결함이 있는 부품을 조립한다거나, 엔진 내부의 금속 파편이 있는 상태에서 시험비행을 했다는 내부자들의 증언이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보잉 직원들은 항공당국에도 수차례 안전문제를 제기했지만, 오히려 보잉 측으로부터 내부고발을 하지 말도록 압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는 "737 맥스와 787 드림라이너 등 두 가지 주력 기종에서 시스템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앞서 787 드림라이너는 지난 2013년 리튬이온배터리 결함 탓에 비상착륙했고, 당시 미연방항공청(FAA)은 해당 기종의 운항중단 조처를 내린 바 있다.

보잉은 4개월간 설계를 전면 수정한 이후에야 드림라이너 운항을 재개했다.

이에 대해 보잉 측은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역대 최고 수준의 품질"이라고 반박했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