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2.0°

2019.10.20(Sun)

[성적 계산하기] 대입 심사엔 필수과목 <영어·수학·역사·과학·외국어> 성적만 반영

수 변 원장 / 보스턴 에듀케이션
수 변 원장 / 보스턴 에듀케이션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22 11:23

난이도 높은 과목 수강해야 유리
등수 높다면 성적보다 높이 평가

학생의 성적(GPA)은 대학 지원서를 작성할 때 가장 중요한 첫 관문이다. 대학은 입학심사 과정에서 지원자가 학업을 따라가는데 어려움이 없는지를 파악하는 기본적인 자료로 본다.

마지막 학기말 시험 후에 얼리디시전이나 얼리액션의 방법으로 조기지원을 생각하고 있는 11학년 학생들은 성적을 올릴 수 있는 기회는 얼마 남지 않았다.

대입 지원 시즌이 돌아오는 지금 대학들이 지원서를 심사할 때 '웨이티드(Weighted)'와 '언웨이티드(Unweighted)' GPA중 어떤 성적을 기준으로 평가하는지 궁금해 하는 학부모들이 많다. 지원자는 대학 리스트를 작성할 때 어떤 성적을 고려해야 하는지, 성적은 어떻게 계산하는지 알아보자.


◇웨이티드 GPA vs. 언웨이티드 GPA

'웨이티드 GPA'란 학생이 난이도가 높은 아너(Honor) 과목이나 AP과목을 들었을 때 받은 점수다. 보통 과목은 4점이 만점이지만 AP과목을 수강했다면 만점은 5점이 된다. 만약 학생이 AP과목을 택하고 B를 받았다면 4.0점을 받게 된다. AP과목을 선호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렇듯 점수에 가중치를 둔 점수를 '웨이티드'라고 한다.

반대로 '언웨이티드 GPA'란 아너, AP 이런 과목에 상관없이 성적을 0~4점까지 계산하는 것을 말한다. 언웨이티드는 AP과목에서 A를 받았어도 4.0으로 계산하게 돼 일반 과목에서 A를 받은 학생과 같은 점수를 받는다는 점에서 불공평하다는 지적도 있다.

대학이 어떤 성적을 중요하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은 한마디로 정의하기가 어렵다. 그 이유는 학교마다 GPA를 계산하는 방법이 다르기 때문이다. 실제로 아예 GPA를 환산하지 않거나 성적을 A, B, C로만 기록하는 학교가 있다. 또 석차만 보여주는 고등학교도 있어 각 대학은 지원자의 성적을 보는 방법을 유연하게 적용한다.

명문 사립대들은 언웨이티드 GPA와 함께 학생들이 택한 수업의 학업 난이도(strength of curriculum)를 심사한다. 학생들이 단순히 A를 받기 위해 쉬운 클래스를 택했는지 여부를 보는 것이다. 대부분의 대학이 통상적으로 적용하는 GPA 계산법은 학생이 택한 모든 수업 과목의 성적을 기준으로 하지만, 별도로 선택과목을 제외한 필수과목(영어, 수학, 역사, 과학, 외국어)을 계산해 본다. 성적 계산은 A일 경우 4.0, 'A-= 3.7', 'B+=3.3', 'B=3.0', 'B-=2.7', 'C+=2.3', 'C=2.0', 'C-=1.7', 'D+=1.3', 'D=1.0', 'F=0'으로 계산한다.

예를 들어 학생이 수학에서 B-, 영어는 B+, 역사는 C+, 스패니시는 A, 과학에서 B를 받았다면 이 학생의 성적은 위의 지표를 응용해 계산할 경우 15.3점(=2.7+3.3+2.3+4.0+3.0)으로, 평균 GPA는 3.06점이 된다.

만약 12학년 학생의 성적을 계산하려면 9학년 성적과 10, 11학년 성적까지, 즉 3년치의 성적을 더해 3으로 나누면 평균 GPA를 계산할 수 있다.


◇주립대와 사립대별로 다른 GPA 계산법

굳이 순위를 정한다면 등수(class rank) > 언웨이티드 GPA > 웨이티드 GPA라고 말할 수 있겠다. 어떤 성적을 받았는지가 중요하기보다는 학생의 능력에서 자신이 들을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을 하고 좋은 점수를 받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GPA이다.

GPA 계산은 UC 계열과 사립대 지원 여부에 따라 다르다. UC의 경우 10학년과 11학년 동안 들었던 필수과목들의 성적을 평가하지만 사립대의 경우 9학년에서 12학년까지의 성적을 평가받게 된다. 이렇듯 GPA를 계산하는 방식은 물론, 대학마다 학점을 인정하는 방식이나 AP과목의 가산점을 계산하는 방식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성적 관리에 가장 주력해야 한다.

만일 UCLA에 지원할 계획이라면 작년 학생들의 평균 수치를 토대로 올해 합격한 학생들의 평균 점수를 미리 예측해 비교해 보고 얼마 남지 않은 학기의 시험 성적을 끌어올릴 게획을 세워보는 것이 좋겠다.

◇성적 관리하기

작년에 UCLA에 지원한 학생수는 11만3761명이며, 이중 1만5970명의 학생이 합격했다. 합격한 학생들 중 25%에 해당하는 학생들의 평균 웨이티드 GPA는 3.76점이며, 언웨이티드 GPA는 3.45점이었다. 이들 학생들의 평균 SAT 점수는 1180점이며 평균 ACT 점수는 25점이었다. 반면 합격한 학생들 중에서 75%의 분포도에 해당하는 학생들의 평균 성적은 웨이티드 GPA가 4.36점이었으며 언웨이티드 GPA는 3.92점이었다. 또 평균 SAT 점수는 1450점이며 평균 ACT 점수는 33점이었다. 성적 수치만으로 본다면 웬만한 아이비리그에 합격한 학생들의 성적과 큰 차이는 없다.

놀라운 것은 합격한 학생들 중에서 63%의 학생이 웨이티드 GPA가 4.36점 이상이었으며 언웨이티드 GPA 역시 3.92점이었다는 것이다. 이는 거의 모든 과목에서 A를 받아야 한다는 지표이기 때문에 UCLA의 경쟁력이 얼마나 높은지를 말해 준다. 만약 자녀가 현재 10학년이라면 학생의 성적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성적을 미리 관리하는 것이 좋겠다.

효과적으로 성적을 관리하려면 고등학교에서 들을 수 있는 총과목을 미리 살펴 계획하는 게 좋다. 이때 AP 과목을 듣기 위하여 어떤 수업을 사전에 들어야 하는지 미리 계획하고 필요하다면 여름방학을 이용해 수업을 들을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혹은 온라인 수업을 허용하는 학교라면 이를 활용하여 4년동안 들을 수 있는 학업 플랜을 세워보자. 이밖에 학교에서 제공하는 AP과목수라든지 등 좀 더 구체적으로 안다면 학업 준비가 쉽다.

또 될 수 있는 데로 난이도가 높은 과목을 선정해서 듣고 성적도 높게 유지한다. 누구나 다 AP 과목을 듣고 싶어하지만 준비된 학생만이 등록해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만약 학생이 AP 화학을 듣는다면 그전에 일반 화학수업이나 아너 화학 수업을 들어 공부를 한다면 학교에서 그 과목을 듣는데 힘들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무조건 AP를 듣고 성적이 좋지 않다면 차라리 듣지 않는 것이 오히려 더 나을 것이다.

학년마다 대입의 첫째 조건인 GPA 관리에 철저한 계획 없이는 대학 선택권이 점점 더 좁아지고 있다. 아직도 기회가 있는 9, 10학년 학생들은 이번 여름방학에 좀 더 알찬 학업계획을 미리 세워 대학의 선택폭을 넓히는 것이 좋겠다.

jclshb@gmail.com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