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1(Tue)

'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유재석 보면서 착해지려고 노력한다" [Oh!커피 한 잔②]

[OSEN] 기사입력 2019/04/23 19:53

   

[OSEN=하수정 기자] 이광수가 선배 유재석 등 주변 지인들에게 많은 영향을 받는다고 했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 라디오엠 카페에서는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주연 배우 이광수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제공배급 NEW, 제작 명필름조이래빗)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분)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분),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다. 1996년 광주의 한 복지원에서 만나 '강력접착제'라는 별명이 생길 정도로 붙어 다닌 지체 장애인 최승규 씨와 지적 장애인 박종렬 씨의 실화를 스크린에 옮겼다. 

이광수는 형 없이는 아무것도 못하고 방금 가르쳐준 것도 돌아서면 바로 잊어버리기 일쑤지만, 365일 형의 곁을 지키는 동구 역을 맡았다. 세하가 좋아하는 커피 온도와 빨대 각도는 기가 막히게 맞추고, 형을 재우고 나서야 마음 편히 잠들 수 있는 '세하 바라기'다. 

2007년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한 이광수는 MBC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을 통해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이후 드라마는 '동이', '시티헌터', '총각네 야채가게',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불의 여신 정이',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 '안투라지', '마음의 소리', '라이브', 영화는 '평양성', '원더풀 라디오', '간기남', '마이 리틀 히어로', '좋은 친구들', '돌연변이', '탐정: 리턴즈' 등 꾸준히 작품을 선보였다. 

지난해 '탐정: 리턴즈'로 3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광수는 올해 '나의 특별한 형제'와 '타짜: 원 아이드 잭' 등 스크린 활동이 기대되고 있다. 

캐릭터에 순수함을 녹여내려고 노력한 이광수는 "나도 스스로 착하려고 노력을 많이 한다. '난 되게 착한 사람이야'라고 생각 하진 않지만, 착해지려고 노력한다. 예전부터 주변에서 착하다고 하시니까, 계속 나를 착하게 만든다.(웃음) 내 순수함은 주변에서 눈이 굉장히 맑다고 하시더라. 노희경 작가님도 촬영할 때 눈이 좋다고 해주셨다"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좋은 모습을 보이려는 이유가 주변에 유재석 등 선배들이 있기 때문이냐?"는 질문에 이광수는 "그런 영향도 있다. 보고 배우는 게 있고, 주변에서도 그럴 때 더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광수는 "평소 내 행동에 자기 검열을 많이 한다. 그래서 말할 때도 조심스럽다. 주변에서 '너 착하다는 얘기 많이 들었다'고 하시면, 뭔가 쓰레기라도 하나 주워야할 것 같다. 크게 불편하지 않아서 지금 그렇게 살고 있다"며 미소를 보였다.

지인들에 따르면, 이광수는 예능 '런닝맨' 이미지와 실제 모습이 180도 다르다고. 사석에서는 말도 없고 조용한 성격을 지녔다. 

그는 "솔직히 조금 더 조심스러워진다. '런닝맨'의 나도 원래 내 모습은 아니다. 평소 조용히 말 수가 없는 것도 내 모습은 아니다. 그렇다고 억지로 행동하진 않지만, 그냥 상황에 맞게 행동하는 편이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보다 '갭차이'가 큰 것 같다. 개인적으로 출연한 영화나 드라마 동료 배우들이 '런닝맨'에 나오면 어렵다. 촬영장과 '런닝맨'에선 다른 모습이니까 쑥스럽다. 얼마 전에 하균이 형과 솜이가 '런닝맨'에 나왔는데 평상시와 다르다고 했다"며 웃었다.

한편, '나의 특별한 형제'는 12세 관람가로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hsjssu@osen.co.kr

[사진] NEW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