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05.21(Tue)

'로페즈 1골-1도움' 전북, 우라와 2-1 꺾고 ACL G조 선두질주

[OSEN] 기사입력 2019/04/24 04:53

[OSEN=전주, 우충원 기자] 로페즈와 김신욱이 연속골을 터트린 전북이 우라와를 꺾고 2019 ACL G조 선두를 질주했다. 

전북 현대는 2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G조 조별리그 우라와 레즈(일본)와 경기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3승 1패를 기록, G조 선두를 지켰다. 특히 까다로운 상대였던 우라와에 2연승을 거두며 조별리그 통과를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 

전북은 김신욱을 원톱 공격수로 내세운 4-1-4-1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2선 공격진은 로페즈-손준호-임선영-한교원으로 구성됐고 수비형 미드필더로는 신형민이 나섰다. 포백 수비진은 김진수-홍정호-김민혁-최철순이 출전했고 골키퍼는 송범근.

우라와는 3-4-3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일본 J리그서 짠물 수비를 자랑하는 우라와도 물러서지 않겠다는 각오로 경기에 임했다. 

원정서 1-0의 승리를 거두고 돌아온 전북은 강한 전방 압박을 펼치며 우라와를 괴롭혔다. 공격적인 축구를 선보이며 골을 노린 전북을 상대로 우라와는 역습을 노렸다. 

전북은 로페즈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상대 볼을 빼앗은 뒤 혼자 만들어 냈다. 전반 11분 로페즈는 료타 모리와키가 실수를 범하자 볼을 빼앗은 뒤 몸싸움서 승리하며 상대 문전으로 달려 들었다. 로페즈는 곧바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 전북이 1-0으로 앞섰다. 

전북의 공격이 계속 이어졌다. 우라와 수비가 흔들린 틈을 놓치지 않은 전북은 짧은 패스로 문전까지 돌파한 뒤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다. 김신욱을 이용한 포스트 플레이로 재미를 본 전북은 우라와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또 전방 압박이 잘 이뤄지며 좀처럼 볼 소유권을 잃지 않았다. 

우라와는 후반서 다쿠야 이와나미를 투입하며 안정을 노렸다. 전반서 전북에게 밀렸던 상황의 반전을 위한 교체였다. 전술도 포백으로 바꾸며 대등한 경쟁을 펼치기 위해 노력했다. 

전북은 후반서 곧바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전북은 후반 2분 로페즈가 왼쪽에서 문전으로 올린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더슈팅으로 득점, 2-0으로 달아났다. 

전북은 수비실수로 한 골 허용했다. 후반 12분 오른쪽에서 연결된 크로스를 홍정호가 걷어내지 못하자 뒤에서 달려들던 고로키 신조가 득점, 1-2로 추격했다. 

우라와 레즈는 후반 18분 앤드류 나보트를 투입,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26분 전북은 손준호 대신 이승기를 투입, 변함없는 공격을 펼쳤다. 또 전북은 김신욱 대신 이동국을 투입하며 로테이션을 실시했다. 

전북은 마지막까지 공격을 펼치며 추가 득점을 노렸다. 결국 전북은 우라와에 승리를 거두며 조별리그 통과를 위한 행보를 이어갔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우충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