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5.20(Mon)

[서소문사진관]대통령 되면 매달 1000달러 주겠다는 괴짜 후보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24 09:02





22일 LA에서 열린 선거유세장에서 앤드류 양이 자신의 얼굴이 든 선거 선전물을 들고 있다. 양 후보의 대선 주요공약은 성인에게 매달 천달러를 지급하는 것이다.[로이터=연합뉴스]






2020년 미국 대선의 민주당 후보로 나선 대만계 앤드류 양(45)이 군소 후보군 가운데 주목을 받고 있다.
버니 샌더스 의원이나 엘리자베스 워런 의원 등과 같은 유력 후보군은 아니지만 양 후보는 백인과 유색인종 등 폭넓은 계층의 지지를 받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LA 퍼싱광장에서 열린 선거유세장에는 평일임에도 약 3000~4000여명의 지지자가 모였다고 미국 NBC방송은 보도했다. 이날 유세장에 몰려든 청중수는 양 후보의 선거캠프에서 보낸 사전 보도자료의 참석 예상 숫자보다 두배나 더 많았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나선 앤드류 양이 22일 LA 도심에서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민주당 대선후보로 나선 앤드류 양이 22일 LA 도심에서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양 후보 지지자들이 22일 LA 유세장에 모여있다. 양갱(YANG GANG)은 양 후보의 지지자를 뜻하는 닉네임이다.[로이터=연합뉴스]








지난 3월 아이오와의 한 가정집에서 열린 모임에서 선거캠프 관계자가 양 후보의 선거용품을 나눠주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앤드류 양이 22일 LA에서 유세장에 모인 청중들과 이야기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양 후보의 주요공약은 18세 이상의 성인에게 매달 1000달러의 ‘보편적 기본소득(UBI)’을 연방정부가 지급한다는 내용이다. 인공지능(AI)이나 산업자동화로 미국 시민 3분의 1가량이 실직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미처 재취업을 준비하지 못하는 성인들을 위해 미래 노동시장을 안정시켜야 한다고 그는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들어가는 엄청난 재원은 산업 자동화로 혜택을 보고 있는 기업들에 10%의 부가가치세를 부과해 충당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15일 워싱턴 링컨기념관 앞에서 열린 선거유세를 마친 양 후보가 이동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양 후보가 '수학(MATH)'이란 구호가 새겨진 모자를 쓰고 있다. 동양계답게 교육사업도 벌였던 양 후보는 'MATH'라는 로고를 단 모자를 선거용품으로 사용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지난 3월 아이오와의 한 주택에서 양 후보가 민주당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지난 3월 아이오와의 한 주택에서 양 후보가 민주당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지난 9일 보스턴에서 열린 한 선거유세장에서 연설하는 양 후보.[EPA=연합뉴스]








앤드류 양 후보 지지자들이 지난 15일 워싱턴 링컨기념관 앞에서 양 후보를 지지하는 문구를 들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대만이민자 부모 밑에서 성장한 벤처사업가 양 후보는 아내, 아들 두 명과 뉴욕 맨해튼에서 거주하고 있다. 양 후보는 청년기업인 양성을 위한 비영리기관 ‘벤처 포 아메리카’를 뉴욕에 설립해 미래세대를 위한 지원 활동도 하고 있다.
첫 정치경력으로 미국 대통령 대선후보에 도전하고 있는 그는 ‘사람이 먼저(Humanity First)’라는 슬로건을 걸고 유세 중이다. 현재 민주당에선 20여명의 정치인이 대선후보 출마를 선언했다.
최승식 기자





서소문사진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