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19.05.20(Mon)

[부동산 이야기] 주택 매매 시 부대비용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LA중앙일보] 발행 2019/04/25 부동산 7면 기사입력 2019/04/24 15:44

셀러와 바이어가 내야 하는 각각의 비용
바이어는 주택 구매 이외에 여윳돈 필요

집을 팔고 살 때 셀러의 입장에서는 거래 가격에서 보통 7~8% 정도의 비용이 발생하고 바이어도 다운페이와 함께 5% 정도의 여윳돈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러므로 바이어의 융자 은행에서도 다운페이먼트와 함께 부대 비용들이 충분히 은행 계좌에 있는지를 확인한다. 요즘같이 융자 조건이 까다로울 때는 먼저 다운페이를 준비하고 융자기관에서 사전 승인도 받은 다음 집을 보기 시작하는 것이 좋다.

그러면 셀러와 바이어에게 어떤 비용이 청구되며 어떻게 쓰일까. 우선 여기에는 에스크로 비용은 물론 세금과 보험 인스펙션 비용 등이 포함된다. 대체로 셀러가 클로징 코스트의 상당 부분을 지불한다.

먼저 셀러가 지불해야 되는 일반적인 비용들에는 터마이트 검사비와 터마이트로 인해 손상된 부분의 수리 비용 그러나 터마이트에 들어가는 비용도 셀러와 바이어 사이에 계약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그리고 에이전트 커미션 시 정부와 카운티에 지불하는 등기 이전 수수료 혹시 주택에 생각지 못했던 담보가 걸려 있다면 담보 설정이나 보증 연체된 세금 오너십 등의 타이틀에 관한 모든 문제가 없는지를 구매자가 확인해야한다. 또한 매매 후에 일어날 수 있는 모든 타이틀에 관련된 문제에 대해 보증이 되도록 타이틀 보험을 사야 하고 콘도나 타운홈 혹은 단독 주택이라도 게이트 커뮤니티 안에 있다면 HOA 이전 비용 그리고 밀린 연체금이 있다면 그것도 모두 해결해야 한다.

그리고 홈 워런티 플랜이 있는데 에스크로 기간 동안 인스펙션을 통하여 집의 상태를 모두 점검하고 그때는 이상이 없던 에어컨이나 혹은 플러밍 등에 문제가 생길 경우 일 년 동안은 홈 워런티 회사에서 무료로 점검과 수리를 해준다. 이것도 셀러가 바이어를 위하여 구입한다. 물론 에스크로 비용의 반은 셀러의 몫이다.

한편 바이어가 지불해야 하는 항목들을 보면 셀러와 바이어가 반반씩 지불하는 에스크로 비용이 있는데 매매를 할 때 에스크로를 통하여 셀러와 바이어 사이의 모든 계약들이 정확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이어에게 특별히 중요하다.

다음 홈 인스펙션 비용이 드는데 전문 인스펙터를 고용하여 주택 점검을 한다. 홈 인스펙션은 굴뚝이나 지붕 등을 포함한 겉으로 보이는 주택의 모든 사항과 수압이나 물의 온도 냉난방의 작동 등을 점검할 수 있으며 바이어의 비용으로 인스펙션을 하게 된다. 그리고 카운티에 등기를 할 때 등 각종 서류의 공증비와 향후 일 년 동안의 화재 보험료도 바이어의 부담이다.

특히 셀러가 주택이 문서상 아무 하자가 없다는 것을 보증하는 타이틀 보험을 바이어에게 제공해야 하는데 바이어도 주택 융자를 할 때 은행에 매물에 문제가 없음을 증명하기 위한 타이틀 보험료를 별도로 지불하게 된다.

▶문의: (213)505-5594

관련기사 가주 미국 주택시장 동향 부동산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