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1(Tue)

"백혈병 딸 살려주세요" 투병 김은영씨 부친 도움 호소

[LA중앙일보] 발행 2019/04/25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9/04/24 19:53

골수은행에 한인 기증자 없어

백혈병 투병 중인 김은영씨와 아버지 김기준씨의 모습.

백혈병 투병 중인 김은영씨와 아버지 김기준씨의 모습.

갑작스러운 딸의 백혈병 진단. 하늘이 노래졌다. 가난해서 학비 한번 대주지 못했지만 당당히 의사가 되어 부모를 기쁘게 해줬던 막내 딸.

독한 항암치료에 머리도 다 빠지고 얼굴도 야위어가는 딸의 모습에 아버지의 속은 새카맣게 타들어간다. 지난달 어깨 통증으로 응급실을 찾은 김은영(34)씨는 백혈병이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리를 들었다.

이후 한 달 반 동안 20회가 넘는 독한 항암 치료로 뼈에 있는 암세포는 모두 제거했지만 반드시 골수 이식을 받아야하는 상황에 놓였다.

가족 중에 유일하게 골수가 일치한 친언니는 2년 전 갑상선 암 수술을 받으면서 골수를 줄 수 없었다. 애타게 문의한 골수 은행에서는 유전적 일치 가능성이 높은 한인 골수 기증자는 1명도 없다는 절망적인 대답만 돌아왔다.

하지만 다행히 희망은 있었다. 아버지 김기준(74)씨가 발 벗고 나서 LA에 있는 한 골수 은행에서 골수 일치 검사를 무료로 제공해주겠다고 자처했다.

김기준씨는 "예전처럼 골수 이식 절차가 어렵지 않아 쉽게 골수 기증에 참여할 수 있다"며 "많은 한인분들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골수 기증 신청은 전국에서 온라인 Join.bethematch.org/hope4estella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새크라멘토에 거주하는 한인들은 오는 28일 오전 10시~오후 4시 새크라멘토 한인 장로교회당에서 골수 기증 신청 및 검사에 참여할 수 있다.

▶도움 주실 분들:(916)712-9383 (김기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