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5.25(Sat)

“아들 사라졌다” 실종신고한 美부모 알고보니 살해·암매장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4/24 20:04



(기사내용과 관계 없는 이미지). [프리큐레이션]





미국에서 아들 실종신고를 했던 부모가 알고 보니 아들을 살해하고 암매장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일리노이주 크리스털 레이크의 톰 코틀로스키 경찰서장은 약 1주일 전 실종신고가 접수된 5살 소년 앤드루 AJ프로인드의 시신이 인근 지역에서 암매장된 상태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J의 아버지 앤드루 프로인드는 지난 18일 아침에 일어나보니 AJ가 침대에 없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프로인드는 경찰 수사에서 전날 밤 아이를 마지막으로 봤고 "옷장과 지하실, 차고, 모든 곳을 다 확인해봤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 신문 과정에서 이들은 차로 20분 거리에 있는 우드스톡에 아이를 암매장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부모의 진술을 토대로 연방수사국(FBI)과 공조해 우드스톡의 교외 전원 지역을 수색해 AJ의 시신을 발견했다. AJ의 정확한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AJ부모에게 1급 살인과 가중 폭행, 사망신고 누락 혐의를 적용해 체포했다.

집에 남아있던 AJ의 남동생은 보호감호소로 옮겼다.

일리노이주 가족·아동보호국(DCFS)에 따르면 AJ는 태어난 직후 몸에서 아편 성분이 검출돼 2년 간 위탁 가정에서 돌봄을 받은 뒤 친부모에게 돌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일리노이주 레이크 경찰서장은 성명에서 숨진 AJ를 향해 "네가 더는 고통받지 않아도 돼 기쁘다"고 밝혔으며, AJ의 친척들에게는 "살인범은 정의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위로를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