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19.06.19(Wed)

美민주 바이든, 대선출마 선언…'美 위험에 처해' 트럼프 직격(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19/04/25 08:43

세번째 대권도전 "트럼프에 8년 줄 수 없다"…민주 대권레이스 본격화 인지도·경험 '강점'·고령 및 신체접촉 논란 '약점'…트럼프는 '조롱' 트윗

세번째 대권도전 "트럼프에 8년 줄 수 없다"…민주 대권레이스 본격화

인지도·경험 '강점'·고령 및 신체접촉 논란 '약점'…트럼프는 '조롱' 트윗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민주당의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로 손꼽혀온 조 바이든(76) 전 부통령이 25일(현지시간) 2020년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번 출마 선언은 1998년, 2008년에 이은 세 번째 대권 도전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유튜브와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 미디어에 공개한 3분 30초 분량 동영상에서 자신이 미국을 통합하고 재선을 노리는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승리할 수 있는 후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동영상에서 "미국의 핵심 가치, 세계에서 우리의 지위, 우리의 민주주의, 미국을 미국으로 만들었던 모든 것이 위험에 처해 있다"면서 "만약 우리가 트럼프에게 백악관에서 8년을 준다면 그는 영원히 그리고 근본적으로 이 나라의 성격, 우리가 누구인지를 바꿀 것이며 나는 그것이 일어나는 것을 가만히 보고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대선을 "이 나라의 영혼을 위한 전투"라고 규정하며 "나는 역사가 이 대통령의 4년을 되돌아볼 것이라고 믿는다"며 역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집권기를 "일탈의 순간"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2017년 8월 발생한 버지니아주 '샬러츠빌 유혈충돌 사태'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백인 우월주의자들과 맞불 시위대를 모두 비판하는 '양비론'을 폈던 것을 거론, "대통령은 증오를 확산하는 사람들과 그것에 대항할 용기를 가진 사람들 사이에 도덕적 동등성을 부여했다"고 비판하며 이것이 자신의 출마 결심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美민주 '대어' 바이든, 대선출마 선언…"미국이 위험에 처해"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AndP8ejYeto]

바이든은 이날 오후 필라델피아에서 모금 행사에 참석한 뒤 26일 TV 인터뷰를 할 예정이다. 그는 29일 피츠버그에서 첫 공식 행사를 가진 뒤 몇 주간 아이오와, 뉴햄프셔, 사우스캐롤라이나 등을 돌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선다.

그는 선거운동을 통해 세계 무대에서 존경받는 리더십과 미국을 통합하기 위한 비전을 제시하고 중산층 재건 계획을 밝힐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이번 출마 선언으로 바이든은 민주당의 20번째 대선 경선 주자가 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민주당의 대권 레이스도 본격적으로 달아오를 전망이다.

이전까지 버니 샌더스(무소속·버몬트) 상원의원과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 베토 오로크 전 텍사스 하원의원, 카말라 해리스(캘리포니아) 상원의원과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 등 19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델라웨어주에서 36년간 상원의원을 지냈으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행정부 시절 8년간 부통령을 역임했다.

바이든은 샌더스(77) 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나이가 많다. 올해 76세로 고령인 점과 과거 여성들을 상대로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했다는 것이 최근 연이어 불거진 점은 대권 경쟁에서 약점이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에 맞서 미국이 정상 궤도로 돌아갈 방법을 찾기 위해선 경험이 풍부한 인물이 필요하다는 점을 부각하는 것을 선거운동 핵심 전략으로 삼을 것으로 미 언론은 전망했다.

AP는 바이든의 강·약점과 관련, 그가 오랜 기간 부통령과 상원의원을 역임해 전국적으로 잘 알려진 점을 강점으로 꼽았다. 고향 펜실베이니아를 비롯해 위스콘신, 미시간주 등 노동자 계층이 많고 최근 민주당이 패한 경합주에서 인기가 있는 것도 강점으로 봤다.

반면 그가 대통령으로 선출될 경우 역대 가장 나이가 많은 점과 '구세대' 이미지는 최대 약점으로 꼽혔다. 또 말실수와 과거 여성들에 대한 신체접촉 논란 등도 가장 큰 약점이라고 AP는 전했다.

여러 정책에서 강한 진보 성향의 경쟁 후보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온건하고 중도 성향을 지닌 점도 당내 경선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CNN 등은 관측했다.

민주당 유력주자로 거론돼온 바이든은 출마 선언을 하기 전에도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대결에서 우위를 보였다.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에 맞붙을 경우 바이든이 8% 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힐이 24일 보도한 모닝컨설트/폴리티코 여론조사에 따르면 2020 대선에서 두 사람이 맞붙을 경우 바이든은 42%, 트럼프는 34% 지지를 얻을 것으로 나타났으며 19%는 미정, 그리고 5%는 투표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바이든의 출마 선언 이후 트위터를 통해 "졸린(sleepy) 조, (대선) 레이스에 온 것을 환영한다"면서 "나는 오랫동안 의심해왔지만, 단지 당신이 성공적으로 (민주당) 예비선거를 치를 지능이 있기를 희망한다"며 조롱에 가까운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에도 민주당 진영의 강력한 잠룡 가운데 한 명인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속해서 공격해왔다.

z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