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19.05.23(Thu)

'괴수의 아들' 드디어 빅리그 콜업

[LA중앙일보] 발행 2019/04/26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9/04/25 20:57

블라드미르 게레로 주니어
오늘 오클랜드전 출격

메이저리그 최고 유망주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드디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다.아래 사진은 블라디미르 게레로는 몬트리올 시절 아들 게레로 주니어와 함께 찍은 사진. [AP]

메이저리그 최고 유망주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드디어 메이저리그에 데뷔한다.아래 사진은 블라디미르 게레로는 몬트리올 시절 아들 게레로 주니어와 함께 찍은 사진. [AP]

'특급 유망주'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0.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마침내 빅리그 무대를 밟는다.

토론토 구단은 2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게레로 주니어의 콜업 소식을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역시 "게레로 주니어가 오늘(26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홈경기에 앞서 25인 로스터에 포함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게레로 주니어는 올 시즌을 앞두고 MLB.com이 선정한 유망주 랭킹서 1위에 이름을 올린 기대주다. 스프링캠프에서 부상을 입어 잠시 주춤했지만, 트리플A 8경기서 타율 .367 3홈런 8타점 OPS 1.124로 맹활약해 25인 로스터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게레로 주니어는 현역시절 화려한 경력을 쌓은 '괴수 거포' 블라디미르 게레로의 아들이다.

블라디미르 게레로는 지난 1996년 몬트리올 엑스포스에서 데뷔, 다양한 팀을 거치며 메이저리그 통산 2,147경기에서 타율 .318 449홈런 1,496타점을 기록했다. 8차례 올스타로 선정됐으며, 애너하임 에인절스(현 LA 에인절스)에서 뛴 2004년에는 아메리칸리그 MVP를 차지하기도 했다. 지난해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역시 SNS를 통해 아들 게레로 주니어의 빅리그 합류에 대한 기쁨을 표했다. 블라디미르 게레로는 몬트리올 시절 아들 게레로 주니어와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게재하는 한편, "아들아. 자랑스럽고, 사랑한다"라는 코멘트를 실었다.

한편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대를 이어 뛰는 스타로는 투수였던 제프 쇼(1990~2001)의 아들인 강타자 트레비스 쇼(밀워키 브루어스), 투수 톰 고든(1988~2009)의 아들인 교타자 데릭 고든(시애틀 매리너스), 명포수였던 이반 로드리게스(1991~2011)의 아들인 투수 데렉 로드리게스(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그리고 '한만두'(한 이닝 만루홈런 2개)의 주인공 페르날도 타티스의 아들(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등이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