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6.19(Wed)

[과학 이야기] 우리 은하 중심에 128억년 된 "우주 화석" 성단 존재

[LA중앙일보] 발행 2019/05/09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05/08 19:15

우리 은하 중심에 '빅뱅' 10억년 뒤 형성된 오래된 성단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미니천문대에 따르면 브라질 상파울루 대학의 천문학자 레안드로 케르베르가 이끄는 국제 연구팀은 제미니 남반구 천문대 망원경의 첨단 고해상도 '적응 제어광학 기술'을 이용해 은하 중심에 있는 'HP1' 성단의 나이를 128억년으로 특정했다고 '영국 왕립천문학회 월보(MNRAS)'에 밝혔다.

우주가 약 138억년 전 빅뱅과 함께 탄생한 점을 고려하면 약 10억년 뒤 생성돼 우주와 세월을 함께 해왔다. 이는 우리 은하에서 가장 오래됐을 뿐만 아니라 다른 은하에서도 이처럼 오래된 성단은 흔하지 않다고 한다.

연구팀이 이용한 적응 제어광학 기술은 대기에 의한 빛의 왜곡을 측정해 망원경의 가변형 거울에 실시간 반영하는 것으로 공기에 의한 별빛 교란 현상을 제거함으로써 대상을 아주 상세하게 관측할 수 있다.

HP1은 수백만개의 별이 공 모양으로 밀집한 구상(球狀)성단으로, 은하 중심의 약 1만 광년 공간에 별들이 빽빽하게 모여 있는 은하 팽대부(膨大部) 안에 있다.

우리 은하에는 약 160개의 구상성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 중 4분의 1이 팽대부에 분포해 있다.

HP1은 팽대부의 빽빽한 별 사이에 깊숙이 박혀있는 우주의 화석(化石) 같은 존재로 "은하 팽대부 안에서 살아남은 우주의 기본 빌딩 블록 중 하나"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구상성단은 은하 외곽에만 존재하고 안쪽에는 젊은 성단만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근 허블우주망원경 등의 관측을 통해 오래된 구상성단도 은하 중심 쪽에 있을 수 있는 것으로 수정됐다. 이번 관측 결과도 그런 것과 맥을 같이하는 것이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