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0°

2019.05.27(Mon)

"안녕 여자친구"..'절대그이' 첫방, 방민아·홍종현 이별→여진구 '득템' [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5/15 07:25

[사진=SBS 방송화면] '절대그이' 첫 방송 방민아 홍종현 여진구

[OSEN=연휘선 기자] '절대그이'의 방민아가 첫 방송부터 홍종현과 이별 후 여진구와 극적으로 만나는 극과 극 로맨스를 펼쳤다.

15일 밤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절대그이' 1, 2회에서는 특수분장사 엄다다(방민아 분)와 톱스타 마왕준(홍종현 분), 사랑을 위해 만들어진 로봇 제로나인(여진구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엄다다와 마왕준은 아무도 모르게 만나온 비밀 연인이었다. 엄다다는 마왕준이 출연하는 작품의 특수분장팀 팀장을 맡고 있었고, 마왕준은 다른 사람들 앞에서는 차가운 척 하며 엄다다와 단 둘이 있는 대기실에서만 애정을 드러냈다.

공고하게 7년의 비밀 연애를 이어온 두 사람이지만 서서히 멀어지고 있었다. 마왕준은 비밀 연애에 실증을 느꼈고, 엄다다도 드러낼 수 없는 사랑에 지쳐가고 있던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다다는 마왕준의 시상식 남우주연상 수상을 축하하며 열애를 이어가고자 했다. 특히 그는 과거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날 자신의 이름을 외치겠다던 마왕준의 약속을 기억하고 내심 기대하고 있었다. 

그러나 마왕준은 시상식에서 엄다다와의 관계를 고백하기는 커녕, 시상식 축하 연락마저 무시했다. 심지어 그는 엄다다가 와 있는 집에 기자들을 대동하고 등장했다. 

당황한 엄다다는 화장실에 몸을 숨겼다. 그는 엉겁결에 빨래 바구니에 있는 마왕준의 팬티를 들고 우왕좌왕하던 중 화장실을 여는 문밖의 힘에 못 이겨 튕겨나왔다. 

이 가운데 마왕준은 엄다다를 모른 척 했다. 오히려 그는 엄다다에 대해 추궁하는 기자들에게 "스토커다"라고 밝혀 엄다다를 좌절케 했다. 이에 엄다다는 자신을 훈방조치 하고 데리러 온 마왕준에게 "우리 그만하자"며 이별을 고했다. 

그 사이 '절대그이' 속 로봇 회사 크로노스 헤븐에서는 무한한 사랑을 주는 피규어 제로나인을 제작했다. 제로나인은 크로노스 헤븐의 야심작으로 주인에게 무한한 사랑을 주기 위해 제작됐다. 

하지만 제로나인의 운명도 순탄치 않았다. 그를 구매하기로 한 상속녀가 앞서 구매한 로봇을 박살낸 전력이 있던 것. 결국 제로나인의 교육자 남보원(최성원 분)은 제로나인을 빼돌렸다. 

제로나인은 택배에 섞여 시체 더미를 주문했던 엄다다에게 배달됐다. 엄다다는 더미인 줄 알고 열었던 상자 안에 제로나인을 보고 당황했다. 

그 순간, 제로나인이 엄다다에게로 떨어졌다. 당황한 엄다다가 뒷걸음치는 순간 쓰러진 제로나인과 엄다다의 입술이 부딪혔다. 제로나인은 입맞춤으로 주인을 인식하게 설정됐던 상황. 깨어난 제로나인은 엄다다를 향해 "안녕 여자친구"라고 말하며 새로운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 monamie@osen.co.kr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