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6.26(Wed)

"가주 성교육 교재 반대"…수천명 등교 거부 시위

[LA중앙일보] 발행 2019/05/18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9/05/17 21:01

17일 LA·OC 등 주전역서 동참
"수업중 구강성교 가르쳐" 공분

17일 오렌지카운티 교육부 앞에서 학부모들이 새 성교육 교재를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IPOCA 페이스북 캡처]

17일 오렌지카운티 교육부 앞에서 학부모들이 새 성교육 교재를 반대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IPOCA 페이스북 캡처]

가주 학부모들이 새 성교육 교재를 반대하며 하루 등교 거부에 나섰다.

가주 교육위원회가 지난 8일 '2019 성교육 프레임 워크 수정본'에 대한 표결을 부쳐 최종 통과한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등교 거부 캠페인 '싯아웃(Sexxx Ed Sit Out)'이 17일 주 전역에 걸쳐 진행됐다. 이 캠페인을 주도해 온 비영리단체 '인폼드 페어런츠 오브 캘리포니아(IPOCA·Informed Parents California)'는 새 성교육 교재를 반대하는 이번 캠페인에 학부모들이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으며 남가주에만 2500여 명이 참여 등록을 했다고 밝혔다.

IPOCA 공식 페이스북에는 가주 곳곳에서 진행된 시위의 현장 모습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됐다.

오렌지카운티 시위현장에 참여한 학부모 그레이시 반 더 마크씨는 "수많은 학부모들과 함께 이번 새 성교육 교재를 반대하는 싸움에 힘을 보탤 수 있어 영광"이라면서 "오렌지카운티 교육부는 우리들의 목소리를 결코 무시해선 안될 것이며 아이들을 노골적인 성교육 교재로부터 지키기 위해 계속 힘을 합칠 것"이라고 전했다.

LA카운티 시위에 아들과 함께 참여한 릴리 브라이나드씨는 "천 명이 넘는 학부모들이 참여했고, 수 백명의 학부모는 아이들과 함께 왔다"면서 "우리 아들도 이 교재사용을 반대하는 마음을 담아 보드판에 글을 적었다"고 말했다.

샌디에이고 카운티 시위에 참여한 학부모 앤젤라 세라노씨는 "서로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다양한 단체들이 새 성교육 교재를 반대하기 위해 모였다"면서 "대부분은 오늘(17일)처음 참석했다"고 전했다. 또한 노스 하일랜드에 거주하는 율리아 볼타크씨는 이날 자신의 학교에 38명밖에 등교하지 않았고 300명이 넘는 학부모들이 시위 현장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한편 학부모 비트리크 샐라자씨는 IPOC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세라노 중학교에서 16일 7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새 성교육 교재를 사용해 교육을 했다"면서 "임신을 하지 않기 위해서는 구강성교를 해야 한다고 가르쳤다"는 글을 올려 학부모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