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25(Tue)

부시, 직접 그린 노무현 초상화 들고 추도식 온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19 08:11

방한 중 문 대통령 예방 가능성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2009년 퇴임 후 화가로 변신했다. [사진 조지 부시 대통령 센터]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직접 그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를 들고 23일 경남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19일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두 달 전쯤 부시 전 대통령 측이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제작하고 싶다고 연락했다”며 “이에 그리고 싶은 것을 그려달라는 뜻에서 사진 10여장을 보냈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초상화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 초상화는 현재 공사 중인 서울 시민센터나 봉하마을 기념관에 상설 전시될 전망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2009년 1월 퇴임 후 전업 화가로 활동 중이다. 그는 재임 중 만난 각국 정상이나 지인의 초상화나 반려동물 그림, 풍경화 등을 그려왔다. 2014년에는 미국 텍사스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등의 초상화로 전시회를 열었고, 2017년에는 퇴역 군인 100여명을 유화로 그려 『용기의 초상화』라는 제목의 책도 냈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귀중한 손님인 만큼 권양숙 여사와의 면담도 진행될 수 있다”며 “재단 차원으로 부시 전 대통령에게 소정의 선물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의 추도식 참석과 초상화 전달에 국내 방산기업인 풍산그룹 류진 회장이 물밑 노력을 했다는 전언이다.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에 앞서 5분간 추도사를 낭독하는 것으로 식순이 조율됐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임 당시 한·미정상회담 등의 기회로 노 대통령을 수차례 만났다. 추도사에서 노 전 대통령의 리더십을 회고하고,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고인의 업적을 기릴 것으로 예상한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 참석을 전후해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가능성도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