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19.08.22(Thu)

[과학 이야기] 네 발 달린 4260만년 전 고대 고래의 이중생활

[LA중앙일보] 발행 2019/05/20 스포츠 21면 기사입력 2019/05/19 19:48

페루 해안에 인접한 사막에서 약 4260만년 전의 네 발 달린 고래 화석이 발굴됐다.

꼬리까지 포함해 약 4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이 고대 고래 화석은 발끝에 달린 굽이나 엉덩이와 사지의 형태가 모두 육지를 걸어 다녔을 것이란 점을 나타내고 있다. 이와 함께 물갈퀴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긴 발가락과 꼬리 척추뼈 등의 해부학적 특징은 수달처럼 수영도 잘했을 것이란 점을 보여주고 있다.

육중한 몸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수중에서 사냥을 하고 육지에서는 새끼를 낳거나 휴식을 취하는 등 수중과 육지를 오가며 생활을 했을 것으로 분석됐다.

벨기에 왕립 자연과학원의 고생물학자 올리비에 랑베르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페루 남부 해안가 사막 '플라야 메디아 루나'에서 발굴된 네 발 달린 고래 화석을 통해 얻은 이런 연구 결과를 학술지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에 실었다.

연구팀은 이 고래 화석에 "태평양에 도달한 여행하는 고래"라는 의미를 가진 '페레고세투스 퍼시피쿠스(Peregocetus pacificus)'라는 학명을 부여했다. 이는 고대 고래가 고래의 발상지인 남아시아에서 북아프리카를 거쳐 대서양을 건너 페루 해안에 도착했을 것이라는 가설과 관련돼 있다.

연구팀은 이 화석이 "(발상지인) 인도와 파키스탄을 제외할 때 가장 완벽한 것이며, 태평양 지역에서 반박할 수 없는 첫 번째 네 발 달린 고래 화석이자 미주 인근에서는 가장 오래된 화석일 것"이라고 했다. 고래는 약 5천만년 전 지금의 남아시아에서 하마의 먼 친척격인 발굽 달린 포유류에서 시작해 수중 동물로 진화하며 세계로 퍼져 나갔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