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25(Tue)

흑인비하 이어 종교비하…구찌, 94만원짜리 '터번' 논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20 21:46



구찌가 선보인 '인디 풀 터번' [뉴시스]





이탈리아 유명 패션 브랜드 구찌가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월 흑인의 얼굴을 형상화한 스웨터로 해당 제품 판매를 중단한 지 석 달만이다.

CNN은 19일(현지시간) 구찌가 최근 선보인 제품 '인디 풀 터번'(Indy Full Turban)이 시크교도 연맹으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문제가 된 제품은 천으로 만들어진 790달러(약 94만원)짜리 터번이다.

시크교도들은 이 터번이 시크교 남성이 쓰는 터번과 같은 모양을 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시크교도에게 터번은 신앙의 대상으로 여겨진다. 이 때문에 시크교들은 구찌가 종교적 의미를 가진 터번을 마음대로 썼다 벗었다 할 수 있는 모자의 하나로 여기고,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했다고 비판한다.

시크교도 연맹은 페이스북에 "구찌 같은 기업이 터번과 같은 신앙의 대상을 가지고 돈을 벌려 하고 있다"면서 "구찌는 시크교도들이 신앙을 지키기 위해 겪은 차별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해당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미국의 백화점 노드스트롬은 홈페이지에서 해당 제품을 삭제했다. 백화점 측은 "종교적 문화적 상징을 비하하려는 뜻은 없었다"며 "상처받은 분들께 심심한 사과를 전한다"고 밝혔다.

백화점과 달리 구찌 측은 아직 아무런 입장도 취하지 않고 있다.

한편 구찌는 지난 2월에도 흑인의 얼굴을 스웨터 디자인에 차용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당시 문제가 된 의상은 목부터 눈 아래까지 덮는 검정 스웨터로 입 주변을 잘라낸 뒤 붉은 입술 모양을 그려 넣었다. 구찌는 제품에 '블랙페이스'라고 이름을 붙여 미국계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적 시선을 담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구찌 측은 사과 성명을 내고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인종차별 논란 석 달 만에 또다시 비슷한 문제가 생기자 CNN은 구찌가 흑인 비하 논란 이후 아무것도 배우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