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92.0°

2019.11.17(Sun)

“온주 주류판매 시스템 전면 민영화는 고려않해”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21 12:10

개편 전담 자문위원 “공급체제 민간 참여 허용 검토” ---“건의안 곧 제출할 것”


편의점 술판매를 포함해 온타리오주 주류시스템 개편안의 윤곽이 곧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개편 방안을 맡고 있는 전 알버타주 시정장관 출신의 켄 후이스 자문위원은 최근 국영 CBC방송과 인터뷰에서 “건의안을 빠른 시일내에 주정부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다.

후이스 자문위원은 “알버타주가 도입한 전면 민영화 조치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못박고 “그러나 술 공급체제를 민간에 맡기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온주주류감독위원회(LCBO)와 비어스토어의 기존 판매 체제는 유지할 것임을 처음으로 시사한 것이다.

후이스 자문위원은 “주민들이 편리하게 보다 폭넓은 선택을 할 수 있는 방향에 초점을 두고 있다”며 “현행 브티티시 컬럼비아(BC)주와 퀘벡주를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BC주와 퀘벡주는 정부가 술 매장을 소요하고 소매시장의 지분을 유지하고 있으며 퀘벡주의 경우 이미 오래전부터 편의점내 술판매를 허용했다,

주류업계에 따르면 공급부문는 잠재적으로 수익성이 높으며 지난 2015년 당시 자유당정부는 수퍼마켓 체인에 대한 술판매를 확대하면서 해당체인들의 매장을 활용해 공급까지 손대지는 못하게 규제했다. 이와관련, 후이스 자문위원은 “배달비용을 낮추고 효율성을 높이는 방향에서 민간업체들이 일정 역활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LCBO와 비어스토어측은 “민간들이 공급에 참여할 경우 수익이 줄어들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내놓았다. 이번 개편의 핵심은 보수당정부가 거듭 약속한 편의점 술판매 허용으로 모아진다. 이에대해 주류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제시한 주민들의 편리와 선택권 확대를 이뤄내며 편의점내 술판매를 어떻게 허용할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편의점 판매가 실현될 경우 맥주와 포도주 가격이 LCBO와 비어스토어보다는 높을 수 밖에 없을 것”며”특히 알버타주를 보면 민영화 단행이후 술값이 전반적으로 올랐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