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7.21(Sun)

'조장풍' 김동욱, 이번엔 '문고리 5인방' 응징..현실 반영 200% '통쾌'

[OSEN] 기사입력 2019/05/21 16:01

[사진=MBC 방송화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27, 28회

[OSEN=연휘선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한국의 현실을 고스란히 반영한 스토리로 사회 풍자 코미디의 가치를 입증했다.

2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 연출 박원국, 이하 '조장풍') 27, 28회에서 조진갑(김동욱 분)과 갑을기획 패밀리, 그리고 주미란(박세영 분)까지 완전체로 똘똘 뭉쳐 '갑질 끝판왕' 국회의원 양인태(전국환 분)를 응징하기 위한 최후의 대결이 시작됐다.

그 동안 '조장풍'은 우리가 실제로 뉴스를 통해 접했었던 부와 권력을 앞세운 다양한 갑질 문제를 극의 적재적소에 녹여낸 전개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악덕 사업주에 이어 재벌 갑질 그리고 이번엔 국회의원 갑질까지 겨냥해 안방극장에 짜릿한 대리만족을 선사한 것.

이번엔 문고리 5인방 에피소드를 통해 한 때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들었던 사회적 이슈를 다시금 꼬집어 화제다. 이를 단순히 무겁게 그려낸 것이 아닌, '조장풍'만의 스타일로 웃음 폭탄과 함께 선보여 사회풍자 코미디 드라마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한 모양새다.

이에 '조장풍' 27회는 7.2%, 28회는 9.3%의 시청률(닐슨코리가 수도권 가구 기준)을 기록, 동시간대 방송되는 월화드라마 중 부동의 1위 자리를 이어갔다. 여기에 2049 시청률 역시 3.6%로 어제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독보적 1위의 자리를 차지했다. 

특히 28회에서 갑질의 편에서 법을 앞세워 비리를 더하는 우도하(류덕환 분)와 그에게 실망한 조진갑이 불꽃 튀는 언쟁을 벌이는 장면은 순간 최고 시청률 10.1%를 가뿐히 돌파했다. 마치 연기 열전을 방불케 하는 두 배우의 불꽃 튀는 대결은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극대화시켰다. 때문에 이제 종영까지 단 1주일만을 남겨두고 있는 '조장풍'의 결말을 향한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60분 내내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롤러코스터급 전개가 펼쳐졌다. 먼저 조진갑은 국회의원 양인태가 실소유주로 있는 선강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에 들어갔고, 회사 곳곳을 누비며 안전 수칙을 제대로 시행하고 있는지 꼼꼼하게 검사했다. 진갑은 폭발사고의 위험이 있는 유기용제탱크의 기름이 새고 있다는 것을 알아냈고, 그를 관리하는 안전관리팀장이 다름아닌 자신의 아버지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진갑의 아버지(김홍파 분)는 아들을 곤란하게 할 수 없다는 생각에 "원칙대로 하시라. 원칙대로. 그게 공무원이지"라며 평생의 업을 내려놓게 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고, 진갑 역시 그런 아버지의 가르침대로 당당하게 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게 되면서 안방극장에 가슴 뭉클함을 선사했다.

한편, 조진갑의 활약 덕에 양인태가 위기에 처했다는 것을 알게 된 우도하도 만반의 공격 태세를 갖추기 시작했다. 구질구질한 인생은 아버지 하나로 충분하다며 서늘한 독기를 품은 우도하는 선강의 실소유주가 양인태라는 것을 밝혀내기 위해 압수수색영장을 발부 받으려는 진갑을 방해했고, 선강의 모든 비리 장부를 일명 '저수지'라 부르는 그 곳으로 옮겨놓기 위한 작전을 시작했다.  

하지만 진갑은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진갑 홀로가 아닌, 진갑의 일이라면 신뢰 100%로 발 벗고 나서는 갑을기획 패밀리, 그리고 함께 하겠다고 나선 전처 미란까지 합세했기 때문. 여기에 한 치 앞을 미리 예상하는 진갑의 비상한 '촉'은 비리 장부가 옮겨질 것을 미리 예측하고 잠복에 들어갔다. 갑을기획 패밀리와 함께 구대길(오대환 분)의 뒤를 밟아 비리 장부가 실린 차량 추적에 나선 것. 그러나 우도하 역시 이를 먼저 예상하고 똑같이 생긴 차량을 투입시키는 교란 작전을 펼치게 되면서 긴박감 넘치는 추격전이 계속 이어져 안방극장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이 때부터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스펙타클한 상황이 펼쳐지며 시청자들의 몰입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우도하의 전략에 판세가 뒤엎어진 듯 했지만, 덕구(김경남 분)는 이를 모두 예상한 듯 구대길의 차량에 미리 위치 추적기를 달아놨었고, 진갑과 덕구의 맹추격 끝에 구대길의 차량을 포위하는데 성공한다. 여기서 반전은 또 펼쳐졌다. 구대길의 꼬임에 넘어간 동료 근로감독관이 미리 그의 차에 추적기를 떼어버렸던 것.

결정적인 증거 확보에 실패한 진갑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았다. 장부는 사라져도 돈은 사라질 수 없다는 '촉'을 발휘해 자금 흐름을 추적에 나선 진갑에게 말숙(설인아 분)은 돈의 게이트가 선강의 경리라는 것과, 선강의 바지 사장과 내연 관계라는 특급 정보를 전해주면서 또 한번의 전세 역전을 예감케 했다. 

결국 진갑과 갑을기획 패밀리는 해외로 도피를 하려던 그들에게서 차명계좌가 존재한다는 사실과 그 계좌를 일명 ‘문고리 오인방’이 관리한다는 것까지 알아냈다. 갑을기획 패밀리는 찜질방에 모여있던 문고리 오인방을 찾아냈고, 진갑은 차명계좌 입출금 정보에 통장까지 입수해 국회의원 갑질 응징 성공에 청신호를 켰다. 특히 예상치 못한 '문고리 오인방'의 등장은 안방극장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고, 갑을기획 패밀리에게 한 방에 당하는 이들의 모습은 짜릿한 대리만족감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마지막 장면에서는 배신했던 감독관이 진갑에게 선강의 비리장부부터 최서라의 도청장비, 이창규의 핸드폰, 그리고 동영의 사진이 박힌 신분증까지 양인태의 모든 비리 증거가 모여있는 컬렉션 창고의 위치가 상도빌딩이라는 것을 알려줬다. 종영까지 단 1주일만을 남겨두고 있는 '조장풍'이 어떤 엔딩을 맞이하게 될 것인지, 시청자들의 기대와 궁금증은 폭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 monamie@osen.co.kr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