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16(Sun)

[과학 이야기] 태양서 가장 가까운 별 '프록시마 켄타우리' 제2 행성 관측

[LA중앙일보] 발행 2019/05/22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05/21 18:47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별인 '프록시마 켄타우리'가 프록시마b 이외에 또 다른 외계행성을 갖고 있다는 관측 결과가 학계에 보고됐다.

과학전문 매체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토리노 천문대의 마리오 다마소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지구에서 약 4.24광년 떨어진 적색왜성 프록시마 켄타우리를 도는 제2의 행성 후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외계행성 후보는 지구 질량의 6배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행성으로 확인이 되면 3년 전 발견된 프록시마b에 이어 '프록시마c'라는 이름이 붙게 된다.

프록시마b는 지구 1.3배 크기로, 중심별에 가까이 붙어 11일 주기로 궤도를 돌고 있지만 프록시마 켄타우리가 태양보다 빛이 약한 적색왜성이라 표면에 액체 상태의 물이 존재할 수 있는 '생명체 서식 가능지역(habitable zone)' 안에 있다.

이번에 관측된 외계행성 후보는 이보다 훨씬 먼 약 1.5AU 거리를 두고 1천900일 주기로 중심별을 돌고 있다.

1AU는 태양에서 지구 거리를 나타내는 천문 단위로 약 1억4천960만㎞에 달한다.

중심별에서 워낙 멀리 떨어져 있어 행성의 표면 온도는 영하 234도에 달해 생명체 거주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발표됐다.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외계행성인 프록시마b도 생명체 서식 가능지역에 있기는 하지만 별에 너무 가까이 붙어있어 생명체의 또 다른 조건인 대기가 이미 오래전에 사라졌을 가능성이 크며 이 때문에 생명체가 존재할지는 불투명한 것으로 학계는 보고 있다.

다마소 박사 연구팀은 지난 12일 버클리 캘리포니아주립대학에서 열린 '2019 브레이크쓰루 디스커스'에서 이런 관측 결과를 발표했으며, 동료 과학자의 심사를 거쳐 게재하는 과학저널에도 논문을 제출해 놓은 상태다. 브레이크쓰루 디스커스는 우주 생명체 탐사 결과를 논의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