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06.17(Mon)

"테슬라 주가 최악의 경우 10불 갈 수도"

[LA중앙일보] 발행 2019/05/22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05/21 19:51

투자은행 모건스탠리 경고
"중국서의 수요 감소 우려"

중국 상하이의 테슬라 매장. 중국에서는 수요 감소가 우려되고 있다. [AP]

중국 상하이의 테슬라 매장. 중국에서는 수요 감소가 우려되고 있다. [AP]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최악의 경우 테슬라 주가가 10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21일 CNBC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테슬라의 부채 부담 가중, 지정학적 우려 등을 지적하며 최악의 시나리오 기준 목표주가를 97달러에서 10달러로 하향 조정했다.

특히 모건스탠리 분석가들은 중국의 테슬라 제품 수요 감소가 가장 큰 우려라고 지적했다.

애덤 조나스를 포함한 분석가들은 "중국 무역 상황 변동성이 매우 큰 상황이어서 현재 중국 예상 물량의 절반 정도를 달성하지 못한다는 가정을 최악의 시나리오에 넣었다"며 "정부의 규제 집중 등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는 기술 분야에서는 특히 상황이 불안하다"고 지적했다.

모건스탠리는 테슬라가 2020~2024년 중국에서 연평균 16만5000대를 판매해 약 90억 달러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최악 시나리오에서 테슬라는 시간이 흐를수록 마진이 줄고 매출도 감소하면서 164억 달러 상당의 손실을 초래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이는 최악의 시나리오일 뿐이다.

모건스탠리는 테슬라 주요 목표주가로 230달러를 유지했고, 최상의 전망으로는 391달러를 제시했다.

이들은 "테슬라 주가가 하락함에 따라 회사는 잠재적으로 전략, 산업, 금융 파트너로부터 대안을 모색할 가능성이 크다"며 "자동차 회사, 공급업체, 기술 회사들과 논의해 본 결과 테슬라의 전략적 가치와 기술적 역량은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 모두에서 해당 분야가 아니더라도 매우 높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테슬라 주가는 200달러 근처에서 움직이고 있다. 올해 들어 38% 가량 내렸다.

베어드도 테슬라 목표주가를 400달러에서 340달러로 하향 조정했다. 테슬라의 대규모 투자자 중 하나인 T.로우 프라이스는 올해 1분기 동안 보유 지분의 약 81%를 팔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