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19.11.12(Tue)

국민 60% "낙태 합법화에 찬성"

최진석 기자
최진석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5/23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9/05/22 22:48

퀴니피액대학 설문조사결과
낙태 금지 답변은 35% 그쳐
공화당원 61% 총기규제 지지

미국 국민들이 낙태를 합법화하는 것에 대해 점차 긍정적인 것으로 입장을 바꾸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총기 규제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퀴니피액 대학이 22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28%가 어떤 경우라도 낙태를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 같은 응답은 지난 2004년 설문에서 처음 이 질문을 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이다. 응답자의 32%는 대부분의 경우 낙태를 허용해야 한다고 답해 총 60%가 낙태 합법화에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낙태는 어떤 경우에도 불법이어야 한다는 대답은 8%, 대부분의 경우 불법이어야 한다는 대답은 27%였다.

여성이 강간 등으로 임신을 할 경우 낙태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82%가 찬성(반대 13%)했다.

태아의 심장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되면 낙태를 허용하면 안 된다는 데에는 48%대 41%로 찬성 비율이 다소 높았다.

대법원이 낙태 관련법을 완화시켜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40%가 그렇다고 했으며 반대로 강화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35%가 찬성을 표했다.

한편 총기규제와 관련해서는 응답자 94%가 모든 총기 구입시 구입자의 신상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총기소유자들도 90%가 동의했다.

공화당 성향 응답자의 61%도 총기규제 강화를 찬성했다.

하지만 공격용 무기 판매를 금지하는 것에 대한 질문에서는 응답자 64%가 찬성했으나 공화당 성향 응답자와 총기 소유주들은 반대 의견이 더 많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전국의 유권자 1078명을 대상으로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실시됐다.

관련기사 낙태금지법 논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