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6.16(Sun)

권양숙, 부시 盧 초상화 선물에 “실물이 낫다” 농담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23 04:40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차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 권양숙 여사에게 직접 그린 고 노무현 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노무현재단]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가 23일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권 여사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후 ‘대통령의 집’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 이낙연 국무총리, 여야 지도부 및 의원들과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권 여사는 “노 전 대통령의 실물이 초상화보다 낫다”는 농담도 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참석자들은 권 여사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여당 의원들에게 “고생이 많다”고 격려하면서 “건강을 잘 챙기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또 의원들이 권 여사에게 “이제 좀 쉬시라”고 권하자 “고맙다”고 화답도 했다고 전해졌다.

환담은 매실차와 수박, 참외, 한과, 떡 등 다과를 곁들여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다만 상경을 위한 비행기 출발 시각 때문에 의원들이 사저에 머문 시간은 10여분으로 짧았다고 한다.

앞서 권 여사는 추도식 전 부시 전 대통령과도 약 30분 동안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초상화를 선물 받은 권 여사는 두 손을 맞잡은 노 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의 모습을 새긴 판화 작품, 노무현재단 제작 10주기 특별 티셔츠를 부시 전 대통령에게 선물했다.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차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 노 전 대통령 사저에서 권양숙 여사에게 직접 그린 고 노무현 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노무현재단]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직접 그린 고 노무현 대통령 초상화. [사진 노무현재단]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