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06.24(Mon)

'첫 멀티홈런' 최형우, "우리 팀 어떻게든 이겨야한다" [생생인터뷰]

[OSEN] 기사입력 2019/05/23 05:44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운이 따랐다".

KIA는 2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선발 제이콥 터너의 호투와 깔끔한 계투, 최형우의 2홈런을 앞세워 3-1로 승리했다. 롯데전 스윕과 시즌 첫 4연승을 올렸다. 롯데는 7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이날 승리의 주역은 최형우였다. 2회 첫 타석에서 우월솔로홈런을 날렸고 4회 두 번째 타석은 볼넷을 골랐다. 이어 6회 2-1로 앞선 가운데 중월 솔로홈런을 날려 승리를 이끌었다. 1경기 2홈런은 올해 처음이었다. 

경기후 최헝우는 "타격이 부진하면서 스윙하는데 변화를 주고 있는 과정이다. 그제는 좋은 결과를 얻었지만 어제는 또 좋지 않았던 걸 보면.아직도 내 타격 스윙을 찾아가고 있는 과정이다. 오늘 멀티 홈런도 조금은 운이 따랐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멀티홈런을 쳐서 기쁘다기 보다는 팀이 4연승을 이어간게 기쁘다. 우리팀은 어떻게든 이겨야 한다. 오늘 경기 베테랑들이 출장 해 연승을 이어가고 싶었는데 좋은 결과를 얻게 돼 다행이다"고 활짝 웃었다.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