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16(Sun)

류현진, 박찬호 기록 넘을까

백종인 기자
백종인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5/24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9/05/23 21:06

'31이닝 연속 무실점' 3이닝 더하면 박찬호 추월
내일 오후 4시 15분 피츠버그서 7승 도전

류현진이 25일 피츠버그와 경기에서 3이닝만 무실점으로 넘기면 박찬호의 34이닝 연속 기록도 경신하게 된다. [AP]

류현진이 25일 피츠버그와 경기에서 3이닝만 무실점으로 넘기면 박찬호의 34이닝 연속 기록도 경신하게 된다. [AP]

류현진(32)의 다음 등판이 주목받고 있다.

다저스는 토요일인 25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방문 경기 선발 투수를 류현진으로 예고했다. LA 시간으로 오후 4시 15분에 피츠버그 PNC 파크에서 열릴 예정인 이 경기는 여러가지 면에서 관심을 끈다.

일단 현재 이어지고 있는 무실점 기록이 얼마나 연장되느냐는 점이다.

<관계기사 8면>

류현진은 지난 1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 2회부터 점수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애틀랜타전까지 3게임에서 31이닝 동안 1점도 내주지 않았다.

한국인 투수 중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긴 무실점 기록은 박찬호(은퇴)가 갖고 있다.

박찬호는 다저스 시절이던 2000년 9월20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부터 2001년 4월8일 샌프란시스코전까지 33이닝 동안 무실점을 이어간 바 있다.

류현진이 이번 피츠버그전에서 3이닝 이상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 박찬호의 기록을 넘어서게 된다.

다저스는 최근 6시즌 동안 37이닝 이상 무실점이 총 3번 나왔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2014년에 41이닝, 2015년에는 37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

나머지 한 번은 애리조나로 이적한 잭 그레인키가 세웠다. 2015년에 45⅔이닝 동안을 무실점으로 버텼다.

류현진은 피츠버그전에서 6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칠 경우 커쇼의 2015년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다저스 역사상 최다 이닝 무실점 투구 공동 5위로 올라선다.

이 부문 역대 1위는 오렐 허샤이저로, 1988년 메이저리그 역대 최다인 59이닝 무실점 기록을 남겼다.

기대감은 가질만하다. 류현진은 해적들과 경기에서 유독 강한 면을 보였기 때문이다. 통산 5경기에 등판해 32⅓이닝을 소화하며 5승 무패에 평균자책점 2.51의 빼어난 성적을 냈다.

무엇보다 이 경기에서 호투하면 '이달의 투수상'도 꿈꿔 볼만하다. 데뷔 후 한번도 받아보지 못한 상이다. 그동안 5월 4경기에서 32이닝을 던지면서 단 1점만 내줬을 뿐이다. 평균자책점은 0.28에 불과하다.

친구 강정호(32)와 재대결도 흥미거리다. 강정호는 부상자명단에서 복귀해 본격적인 출전을 벼르고 있다. 지난 달 LA에서는 류현진에게 안타도 1개 뽑아낸 바 있다.



관련기사 류현진 승승장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