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19(Wed)

"사기·횡령" vs "김학의=父 친구"..잔나비 최정훈 해명 (종합)[Oh!쎈 이슈]

[OSEN] 기사입력 2019/05/25 00:25

[OSEN=박소영 기자] 멤버 유영현의 과거 학교폭력 가해 논란과 아버지의 사기 횡령 접대 의혹과 관련해 결국 입을 열었다. 잔나비 리더 최정훈이 데뷔 이래 최악의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까?

#사기 횡령 혐의 vs 아버지 방해하려는 인물

24일 방송된 SBS ‘8뉴스’ 측은 “사업가 최모 씨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천만 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 수사단 조사를 받았다. 3년 전 부동산 시행업체를 설립하고, 1년 만에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개발 사업권을 따냈는데 교통분담금을 내지 못해 사업권을 박탈당할 위기에 처하자 지난해 8월 또 다른 부동산 시행사인 A사에게 사업권 등을 1천억 원에 파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하지만, A사는 교통분담금 17억 원을 대납해 사업권을 유지해놓고 보니 사업의 세부 내용이 애초 최 씨 설명과 크게 달랐고 계약 5개월 전 사업권을 팔지 말도록 한 법원의 가처분 결정이 있었다는 사실까지 최모 씨가 숨겼다고 주장했다. 현재 A사는 최모 씨를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고 덧붙였다.  

게다가 최모 씨는 계약금 15억 원을 회사 계좌로 받는 대신 수표로 가져가 돈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거액을 투자한 이들은 사업이 표류하고 돈을 돌려받지 못하자 고통을 호소하며 소송도 불사하고 있다고 매체는 알렸다. 

이 익명의 사업가 최 씨가 잔나비 최정훈의 아버지라는 주장이 나왔다. 유명 밴드의 보컬인 아들 최 씨, 블러처리된 회사 로고 등이 잔나비를 가리킨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결국 하루 지난 25일, 최정훈은 SNS에 “그동안 제 음악에 공감해주시고 제 음악이 추억 한 편에 자리하셨을, 그래서 현재 떠도는 소문들에 소름끼치게 불편해하실 많은 팬분들께 제 있는 그대로의 진실을 전해드리는 게 제 도리이자 의무라고 생각합니다”라며 요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저와 관련없는 기사 댓글에 제 이름을 거론하며 제 명예를 훼손시킨 이와 기사(아버지 용인 사업건)의 제보자는 동일한 인물 혹은 그 무리라고 추정됩니다. 제보자로 추정되는 그 무리들은 아버지가 가까스로 따낸 사업승인권을 헐값에 강취하려 많이 알려진 아들을 미끼로 반어적인 협박을 수시로 하였다고 합니다. 또한 제보자가 아버지를 방해하려 없는 일을 만들어내 아버지를 고소한 일들도 많았지만 모두 무혐의 판정을 받으신 사실이 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최정훈은 아버지와 관련된 보도를 내보낸 SBS 측에 유감을 표했다. “제가 아는 한 아버지는 늘 사무실로 출근하셨고, 사업으로 인해 생긴 크고 작은 갈등들을 피하신 적이 없습니다. 그런 아버지와 맞대어 정상적으로 일을 해결하려 하지는 않고, 아들인 저와 제 형을 어떻게든 엮어 허위 제보를 하는 이의 말을 기사화 하신 기자님께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며 “아버지 사업 건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추후에 아버지께서 직접 입장 표명을 하실 예정입니다”라며 씁쓸해했다. 

#김학의 접대 vs 그저 친구 사이

SBS ‘8뉴스’ 측은 “구속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수천만 원 향응을 제공한 사업가 최모 씨가 사기와 횡령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피해자가 한둘이 아니다”라는 내용을 강조했다. 최 씨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천만 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최근 검찰 수사단 조사를 받았다는 것.

이에 최정훈은 “이름도 거론하기 두렵고 싫은 ㄱㅎㅇ 건에 관해서 제가 아는 사실은 아버지와 그 사람이 제가 태어나기 전 부터 가까이 지내던 친구 사이였다는 것만 알고 있었습니다. 저는 그 사람으로 인해 어떠한 혜택 조차 받은 적이 없습니다”라고 의혹에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늘 제게 도망치지 말고 피하지 말라고 가르치셨습니다. 아버지도 꼭 그렇게 행하실 거라 믿습니다. 죄가 있다면 죗값을 혹독히 치르실 것이고 잘못된 사실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바로 잡겠다고 제게 약속하셨습니다”고 힘줘 말했다. 

#회사 경영에 참여 vs 인감 빌려드린 것

SBS 측은 “유명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인 아들을 포함해 최모 씨의 두 아들이 문제가 된 회사의 경영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있다”며 “이들은 회사의 1, 2대 주주로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한 흔적도 있다”고 알렸다. 

최정훈은 이 같은 보도에 유감을 표하며 “제 유년시절, 학창시절은 아버지 사업의 성업으로 부족함 없었습니다. 하지만 2012년 경 아버지의 사업은 실패했고 그 이후 아버지의 경제적인 도움을 받은 적은 결단코 없습니다”라고 주먹을 불끈 쥐었다. 

이어 “오히려 이후에도 사업적 재기를 꿈꾸시는 아버지의 요청으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린 적이 있습니다. 사업의 실패로 신용상태가 안좋으셨던 아버지의 명의로는 부담이 되셔서 라고 하셨습니다. 저희 형제가 주주에 이름을 올리게 된 것도 그 이유 때문입니다. 아들로서 당연히 아버지를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확인한 결과 제 명의의 주식에 대한 투자금액은 1500만 원에 불과합니다.) 저와 제 형의 인감 역시 그 때 아버지께 위임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끌으로 최정훈은 “저와 제 형에게는 이런 큰 일을 감당할 어느 힘도 꾀도 없습니다. 잔나비와 페포니 뮤직은 팬분들과 많은 관계자분들이 무대에서 그리고 현장에서 보셨던 바 대로 밑바닥부터 열심히 오랜 기간에 걸쳐 처절하게 활동해왔습니다. 저희 형제의 원동력이 된 것은 아버지의 돈과 빽이 아닌 아버지의 실패였고 풍비박산이 난 살림에 모아둔 돈을 털어 지하 작업실과 국산 승합차 한 대 마련해 주신 어머니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이었습니다”라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리고는 “진실되게 음악을 만들고 공연했고, 제 형인 최정준 실장은 그 누구보다 진실되게 홍보하고, 발로 뛰었습니다. 그리고 바르고 정직하게 살았습니다. 제 진심과 음악과 무대 위에서 보여드린 모습들이 위선으로 비춰지는 게 죽기보다 두렵습니다. 제 진실을 아시는 분들께 마지막 간곡하게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부디 작게나마 제게 힘이 되어주세요. 너무 너무 무섭고 힘들고 아픕니다. 심려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페포니뮤직

박소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