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06.18(Tue)

'아는형님' 규현, 조정뱅이→조서운…공백기 없는 예능감 [Oh!쎈 리뷰]

[OSEN] 기사입력 2019/05/25 16:52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아는형님’ 규현이 공백기가 무색한 예능감으로 확실한 복귀를 알렸다.

25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규현과 정은지가 전학생으로 ‘형님학교’를 방문했다.

최근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돌아온 규현은 ‘아는형님’을 통해 방송으로는 처음으로 대중과 인사했다. 강호동은 “‘신서유기’에서 호흡을 맞췄고, 규현이 ‘아는형님’을 선택한 이유는 나 때문이다”라고 자랑했지만 규현은 “입대 후 강호동과 전화를 해본 적이 없다”고 응수해 강호동을 당황하게 했다.

강호동 뿐만 아니라 서장훈도 규현 앞에서는 당황할 수밖에 없었다. 서장훈은 규현과 술을 자주 마셨는데, 늘 자신이 먼저 연락을 하면서도 거절 당한다고 해 토라졌다. 서장훈은 “내가 그렇게 창피하냐”면서 규현에게 귀여운 불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규현에게 이날은 예능의 신이 강림한 날이었다. 청하의 ‘벌써 12시’ 커버 댄스를 추던 중 바지가 터진 것. 규현은 어쩔 줄 모르다가도 제작진이 건네준 담요를 허리에 두르고 포인트 안무를 정확히 췄다. 김희철과 강호동은 “이건 기회다”라면서 규현을 응원했고, 규현의 특별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규현은 정은지와 아름다운 하모니를 보여줬다. 아이돌 그룹 중에서도 보컬 실력으로는 손에 꼽히는 두 사람은 즉석에서 호흡을 맞췄다. 정은지의 힘 있는 목소리와 규현의 감성적인 목소리가 만나 특별한 무대가 완성됐다.

규현의 에피소드는 계속 됐다.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규현은 먼저 훈련소 동기가 쓴 인터넷 글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알고보니 훈련소에서 자신도 모르게 ‘서른 즈음에’를 무한반복해 민폐를 끼쳤다는 것.

규현은 훈련소 샤워실에서의 에피소드도 말했다. 아무래도 연예인이기 때문에 샤워실에서 샤워를 하는 동안 주변의 시선을 느꼈다. 규현은 훈련소 동기들이 자신을 배려해줬다면서 고마운 마음을 보였다.

규현이 ‘조서운’이 된 에피소드도 연달아 마련됐다. 먼저 규현은 팬에게 서운한 감정이 있었던 때를 문제로 내면서 ‘지하철에서 만난 후기를 인터넷에 올려주지 않았을 때’라고 말했다. 자신의 노래를 듣고 있는 팬을 보고 감동 받아 인사까지 나눠 후기를 기대했지만 올라오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규현은 윤종신에게 서운했던 적으로 ‘블라블라’라는 노래를 줬을 때라고 밝혔다. ‘밀리언 조각’ 등으로 제목 트라우마가 있던 규현은 ‘블라블라’라는 노래 제목이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었지만 제목으로 정해져 서운했다고 말했다. ‘별명부자’ 규현에게 ‘조서운’이라는 별명이 생기는 순간이었다.

규현의 활약은 급식 시간에도 계속 됐다. 특히 규현은 스페셜 반찬을 획득하기 위한 2호선 역 맞히기 퀴즈를 무리 없이 성공하면서 멤버들에게 닭강정 반찬을 선물했다. 또한 규현은 출연 소감을 말하면서도 미션에 실패한 강호동, 서장훈을 저격하는 말로 끝까지 웃음을 책임졌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