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6.25(Tue)

"XXX, 처맞을래"…효린 학폭 폭로자 카톡 공개하자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26 16:37



[일간스포츠]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의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5일 한 네티즌 A씨가 효린의 중학교 졸업앨범 사진 등을 공개하면서 "효린에게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이후 또다른 피해자와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면서다.

A씨는 먼저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끊임없이 효린에게 학폭을 당했다"며 "옷, 현금 등을 빼앗겼고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다른 친구는 효린에게 노래방 마이크로 머리를 맞았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A씨는 "효린은 폭행을 하고 나면 쌍방폭행이 되도록 자신을 때리도록 했다"고도 말했다.

A씨는 또다른 피해자와의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A씨가 공개한 카톡에선 야구 점퍼, 가방 등을 빼앗겼던 기억과 놀이터에서 맞은 것 등 각자의 피해가 공유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이후 추가 글을 통해 "추가한 카톡 캡처 속에 나오는 친구에게 연락이 왔다"며 "때린 사람은 기억 못해도 맞은 사람은 기억한다고 (나는) 자다가도 떠올라서 깰 정도로 몸이 반응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놀이터에서 맞다가 건너편 철조망에 바바리맨이 지켜봤던 것, 효린이 때리다가 '빨리 가야한다'며 짜증내던 것 등이 기억에 남아 있다"고 토로했다.

이후 또다른 네티즌 B씨가 나타나 자신이 'A씨가 쓴 글에 포함되는 당사자'라며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B씨는 "효린은 온갖 언어 폭력에 가방, 옷, 신발 등을 하루만 빌려달라고 한 뒤 몇날 며칠을 입고 다녔다"고 주장했다.

B씨는 "돌려 줄 생각이 없었는지 (믈건을) 받으러 가면 없다고 '선배가 빼앗아 갔다'는 거짓말들을 했다"며 "달라고 하면 'XXX아 준다고' 등 온갖 욕설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놀이터에서 무리지어 '오늘은 너 누구한테 처맞을래'라며 두려움에 떨게 했고, 이유없는 폭력을 당해야만 했다"며 "폭행을 당해 눈에는 핏줄과 멍이, 입술은 부풀어 올라 피가 고여 있었다. 엄마가 제 눈을 보시고 학교에 쫓아가신 적도 있다"라고 적었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논란이 불거진 26일 "온라인 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했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며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 뵐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효린 측은 이후 "피해 주장 네티즌이 '폭로 글'을 지웠다"며 "명예훼손 고발 등 강경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뒤집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