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06.25(Tue)

요양원 102세 할머니가 92세 할머니 살해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5/26 17:08



사건이 일어난 양로원의 외부 모습. [사진 구글]





프랑스의 한 요양원에서 102세 할머니가 옆방에 사는 92세 여자노인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프랑스 셰지슈흐마흔느에 있는 요양원에서 한 간병인이 자신의 방에서 숨진 채 누워있는 92세 여성을 발견해 응급구조대에 신고했다.

프랑스 북부 수아송 고등법원에 따르면 92세 여성의 얼굴은 눈에 띄게 부어있었고, 부검 결과 사인은 질식사로 밝혀졌다.

법원 조사결과 이 피해자는 누군가에게 주먹으로 맞은 후 목이 졸려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법원 대변인은 "옆 방에 살고 있는 102살 할머니가 자신이 누군가 죽였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102세 할머니는 '혼란과 동요의 상태'로 정신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102세 할머니가 정신적 이유로 인한 살인을 저질렀는지 자발적으로 의도적 살인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 수사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