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8.08(Sat)

센서스 뉴욕추진위원회 결성

김아영 기자
김아영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5/31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5/30 21:22

크리스 황 위원장 선출
시민권 문항 따른 참여 저조
전용 계좌 개설해 기금 모금

29일 맨해튼 뉴욕한인회관에서 열린 뉴욕지역 2020 센서스 추진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뉴욕 지역 한인단체 인사들이 회의 후 자리를 함께했다.

29일 맨해튼 뉴욕한인회관에서 열린 뉴욕지역 2020 센서스 추진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뉴욕 지역 한인단체 인사들이 회의 후 자리를 함께했다.

29일 맨해튼 뉴욕한인회관에서 열린 2020 센서스 뉴욕한인추진위원회 결성을 위한 회의에서 지역 한인 단체 인사들이 위원장과 사무국장을 선출했다.

회의에 참석한 16명의 한인 단체 인사들은 추진위 위원장에 크리스 황 씨를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사무국장으로는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와 차주범 민권센터 선임 컨설턴트가 공동 선출됐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과 시민권 문항 추가 여부에 대한 우려를 표하며 추진위가 가정 방문 등 적극적인 홍보 활동으로 한인사회의 센서스 참여율을 높여야 한다는 데 입을 모았다. 김동찬 대표는 "2000.2010년 센서스 추진위는 10만 달러의 운영기금을 모금했지만 정부로부터 이번에 기대되는 것보다 많은 지원을 받았기에 올해에는 더 많은 기금 모금이 필요하다"며 "추진위 구성 역시 2010 센서스 당시에는 2009년 1월부터 준비에 임했기에 올해에는 늦은 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각 단체들은 기금 모금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추진위 기금은 한인봉사단체협의회가 센서스 추진위 전용 계좌를 개설해 모금을 받기로 결정했다.

황 위원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으로 인해 센서스 참여가 저조할 것이 우려되는 한편 2세들은 센서스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고 느껴져 젊은 한인을 대상으로 한 홍보에도 신경을 많이 써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10년마다 열리는 중요한 센서스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2020 센서스 뉴욕한인추진위원회는 뉴저지·커네티컷주 한인사회의 센서스 추진위가 결정되는 대로 트라이스테이트 지역을 포괄하는 기구의 결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