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4.02(Thu)

'버핏과의 점심' 낙찰자 암호화폐 '트론' 설립자

[LA중앙일보] 발행 2019/06/05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06/04 19:33

'투자의 귀재' 워린 버핏(88)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의 자선 오찬을 역대 최고가로 낙찰받은 주인공은 암호화폐 트론(Tron)의 설립자인 저스틴 쑨(28)으로 확인됐다.

아이러니하게도 버핏 회장이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을 쥐약(rat poison)으로 묘사하는 등 날선 비판을 해왔다는 점에서 올해로 20년째를 맞은 '워린 버핏과의 점심'이 더욱 주목된다.

AP·로이터 통신은 올해 버핏 회장과의 점심 식사를 역대 최고가인 456만달러로 낙찰받은 주인공이 중국계 사업가 쑨이라고 보도했다.

펜실베이니아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쑨은 암호화폐 트론의 설립자이자 세계적인 자료 공유 사이트인 비트 토렌트(BitTorrent)의 최고경영자(CEO)다. 쑨은 2017년 가상화폐인 트론 상품권을 출시했다. 이후 암호화폐를 매개로 투자금을 유치하는 가상화폐 공개에서 7000만달러를 유치하기도 했다.

이에 반해 버핏은 암호 화폐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꾸준히 내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