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19.09.20(Fri)

우버 '헬기 공유'도 선보여…내달 9일 뉴욕서 시작

[LA중앙일보] 발행 2019/06/08 경제 1면 기사입력 2019/06/07 18:28

월가-JFK 공항 200불

다음달 9일 뉴욕에서 첫 서비스를 시작할 '우버 콥터'의 모습. [우버 제공]

다음달 9일 뉴욕에서 첫 서비스를 시작할 '우버 콥터'의 모습. [우버 제공]

최대 차량 공유 서비스 업체인 우버가 '헬기 공유' 서비스도 제공한다. 우버 측은 다음달 9일 뉴욕에서 첫 헬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우버 콥터(Uber Copter)'는 프리미엄 고객인 우버 플래티넘과 다이아몬드 카드 소지자를 대상으로 하며 월가 인근의 맨해턴 헬리포트에서 존 F. 케네디 공항까지 탑승객을 8분 만에 이동시킨다.

요금은 헬리포트까지 이동하는 차량 비용을 포함해 편도 200~225달러로 예약 상황과 수요에 따라 차이가 생길 수 있다.

우버는 자동차로 이동할 경우 1시간 이상 걸리는 거리를 우버 콥터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며 예약은 최장 5일 전부터 1시간 전까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우버 측은 "앞으로 여러 지역에서 테스트를 거쳐 헬기 공유 네트워크를 넓혀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