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09(Thu)

뉴욕주 서류미비자 운전면허 공방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박다윤 기자 park.dayu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6/08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9/06/07 22:14

민권센터 등 이민단체 집회
뉴욕주지사 측근 '방해'

민권센터와 지역 정치인, 종교단체 리더들은 7일 플러싱 퀸즈 도서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류미비자를 포함한 모두에게 운전면허증을 발급하는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민권센터 존 박 사무총장(연단)이 모두를 위한 운전면허증 발급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정치인들의 신속한 결정을 요구했다. [사진 민권센터]

민권센터와 지역 정치인, 종교단체 리더들은 7일 플러싱 퀸즈 도서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류미비자를 포함한 모두에게 운전면허증을 발급하는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민권센터 존 박 사무총장(연단)이 모두를 위한 운전면허증 발급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정치인들의 신속한 결정을 요구했다. [사진 민권센터]

뉴욕주 의회 회기 종료를 1주 남짓 앞두고 이민자 권익 단체들이 서류미비자를 포함한 모두를 위한 운전면허증 발급을 위해 총력을 가하고 있다.

민권센터와 지역정치인, 종교단체 리더들은 7일 플러싱 퀸즈도서관 앞에서 모두에게 운전면허증을 발급하는 '그린라이트(Greenlight) 법안(A 3675B.S 1747)'의 주 상.하원 통과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민자 단체들은 모두에게 운전면허증을 발급하는 것이 도로교통을 안전하게 하며, 뉴욕주의 경제 성장을 도모하고 뉴욕의 이민자 가정을 보호한다며 빠른 시일 내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법안의 통과가 뉴욕주 75만4000명 서류미비자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주장이다.

법안은 지난 5일 주하원 교통위원회를 통과했으며, 오는 11일 본회의 표결을 앞두고 있다. 다만, 상원에서는 통과에 필요한 32표를 채우지 못하고 있다.

반면,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측근들이 법안 통과 반대 로비를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역 매체 '고다미스트(gothamist)'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쿠오모 주지사 측근인 제이 제이콥스 나소카운티 민주당 위원장이 롱아일랜드 주상원의원 6명에게 전화해 '그린라이트 법안'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는 것.

한편, 쿠오모 주지사는 법안이 상.하원을 통과한다면 서명할 것이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뉴욕주는 지난 2007년 엘리엇 스피처 전 주지사와 2013년 호셀 페랄타 주상원의원 등이 법안을 추진했지만 공화당의 반대에 부딪혀 번번이 무산됐었다. 현재까지 미국 내에서는 캘리포니아.메릴랜드.버몬트.워싱턴DC 등 12개 주가 서류미비자에게도 운전면허증을 발급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